배우 김의성(45)이 다시 뛴다. 오는 9월 8일 개봉되는 홍상수 감독의 12번째 장편 <북촌 방향>을 필두로. 김의성은 홍 감독의 데뷔작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1996)의 주인공. <북촌 방향>에서는 ‘베트남에서 사업하다 돌아온 전직 배우’ 역을 맡았다. 그는 실제로 베트남에서 사업을 하다가 돌아왔다. 약 10년 만에. 김의성이 다시 쓰는 출사표. ‘끝날 때까지는 끝이 아니다!’


김의성은 서울대 경영학과 84학번이다. 1980~90년대 연극배우 출신 영화배우 1세대로 손꼽힌다. 1987년 대학 연극·탈춤반 출신으로 구성된 극단 ‘천지연’을 필두로 ‘학전’ ‘한양레파토리’ ‘한강’ ‘연우무대’ 등에서 활동했고, 영화 <엄마에게 애인이 생겼어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사진 아래) <억수탕> <바리케이트> 등으로 각광받았다. 1997년 제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는 등 90년대 중후반 최고의 배우로 손꼽혔다.


-언제 오셨나요-작년 여름에 왔어요-떠난 건 언제고요-2001년이요-연기가 싫어졌나요-그런 게 아니라 배우로서의 저에 대해 회의감이 들었어요. 더 나아가지 못하고, 답보하고, 오히려 못 한다는 생각도 들고. 그래서 다른 의미있는 일을 하고 싶었어요.

공부든 뭐든 다른 길을 모색하던 중 지인의 소개로 베트남을 찾았다. 한류 붐이 이는 걸 확인, 2002년부터 한국영화 배급업을 시작했다.


-몇 편이나 배급했나요-<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등 서너 편을 했어요-성과는요-처음에는 괜찮은 편이었는데 점점 판권이 비싸지고 영화시장이 예상만큼 활성화 되지 않아 어려워졌죠-TV드라마도 만드셨는데-드라마 한류 붐이 이는데 맞춰 TV쪽으로 방향을 틀었죠. 한국 거 사다가 트는 것보다 아예 그 나라 콘텐츠를 만드는 걸로.


한국 드라마를 좋아하는 이유 등 시장조사를 먼저 했다. 한국 작가에게 극본을 맡기는 등 한국의 드라마 제작 노하우와 현지 인력의 접목을 꾀했다. 시트콤 <사랑의 꽃바구니>와 60분물 100부작 드라마 <무이응오가이>(고수의 향기) 등을 선보였다.


-<무이응오가이>는 대단했더군요-베트남에서 60분물 100부작 드라마는 <무이응오가이>가 처음이에요. 동시녹음, 실내 스튜디오 촬영, 뮤직비디오 스타일의 예고편 등도. 최고의 지상파 전국 방송국 HTV에서 방송, 외형적으로 큰 성공을 거뒀어요.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광고 수주 실적도 꽤 높았죠-후속작은-<무이응오가이>의 경우 3년간 준비해 2년간 방송했는데 법적·제도적 문제에 시달리면서 후속작은 기획단계에 중단했어요.


대신 <튀어> 등 연극 두 편을 내놓았다. 연출·제작하고 출연도 하면서 전면적으로 부딪쳤다. 관객들과 직접 대면하면서 재미와 보람을 느꼈다. 하지만 외국인이란 한계와 심의 등 제도적 문제에 심신이 피곤했다. “이 노력이면 어디서든 무엇이든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모든 걸 접고 귀국행 비행기를 탔다.



-홍상수 감독과 연락하며 지냈나요-아뇨, 한 번도 연락한 적 없어요. 영화는 DVD로 빼놓지 않고 봤지만-<북촌 방향> 출연은-제일 친한 친구가 권해효예요. 해효랑 통화하는데 홍 감독님이랑 술 마시고 있다더군요. 그때 감독님을 다시 만났고 겨울에 하나 들어간다면서 함께하자고 하셨는데 그 작품이 바로 <북촌 방향>이에요.

<북촌 방향>은 영화감독이었던 ‘성준’과 주변인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더욱 순화된, 한층 도드라진 홍 감독 영화만의 재미와 주제를 만끽할 수 있다. 김의성은 베트남에서 사업을 하다가 돌아온 전직 배우 ‘중원’이다. 성준이 데뷔작 이후의 영화에 자신을 안 써준 데 대해 서운한 감정을 토로하는 인물이다. 김의성은 유준상·김상중·송선미·김보경 등과 호흡을 맞췄다.


-연기력이 전혀 녹슬지 않았던데요-감사합니다. 오랜만인데 며칠 전에 찍고 또 찍는 것 같았어요. 10년 만에 몸에 맞는 옷을 입은 내 모습이 좋고, 스스로에게 너그러워지면서 더 계속 하자는 생각이 들더군요-며칠간 찍었나요-<북촌 방향> 촬영은 모두 7회차에 끝냈어요. 저는 세 번 나갔고. 현장이 포근했어요. 어머니의 품처럼-준비를 많이 했나요-아뇨, 망가진 상태여야 해 지금보다 5~6㎏ 더 찐 모습 그대로 나갔어요. 감독님은 현장에서 즉발성을 중요하게 여겨 뭔가를 준비하는 걸 원하지 않아요. 대사도 현장에서 주고요.


김의성은 자신의 지난 삶에 대해 “챕터가 있는 인생”이라며 “좀더 나은 나, 내가 아닌 나를 찾았다”고 되짚었다. 실제로 그는 열심히 공부해 서울대에 입학한 뒤 연극반을 거쳐 극단에 입단, 남다른 삶을 영위했다. 정진영과 함께 2인극 <동팔이의 꿈>을 전국의 공장·학교를 순회하며 1년 동안 공연하는 등 문화운동에 앞장서고, 파업현장을 다니고, 영화배우로 이름을 날린 뒤 외국에서 사업가로 변신했다가 다시 돌아온 것이다.


-향후 계획은-지난 4월 아버님이 돌아가셨어요. 임종 하루 전에 저보고 “재밌게 살아라”고 하시더군요. 그때 더욱 다졌어요. 연기를 계속하겠다고. 그래서 몸도 단련하고 혼자 연기연습을 하면서 그림도 그리고 있어요-그림이요-아마추어예요. 관념을 투영하면서 고정관념을 버리는 데 좋더군요-요즘 한국영화를 진단한다면-<추격자> 등 젊은 감독들 역량이 대단해요. 홍 감독 영화는 뭐든지 하면서 즐기고 싶고, 봉준호·장준환… 감독 영화에 꼭 참여하고 싶어요.


김의성은 “잘할 수 있는 역할을 맡아 혼신을 불사르고 싶다”고 역설했다. “나이를 먹은 만큼 시야가 넓어지고, 살아온 삶이 녹아든 연기를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든다”면서 “신인의 자세로 충실히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nia 2011.09.24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의성씨 한동안 영화에서 보지 못해 궁금했는데 다시 홍상수 감독 영화로 돌아왔다니 반갑군요

  2. goafrica 2012.06.17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축학개론을 보다가~~ 아!! 김의성이란 배우가 있었지! 했답니다.
    깊이있고, 개성강한 연기 보여주더니 어느날 사라져버린~~
    그래서 더욱 반가웠고, 그래서 더욱 기대하고 있습니다.
    스크린에서, TV에서 자주 그의 연기 만나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