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에 따르면 부부는 7천겁의 인연으로 맺어진다고 했다. 1겁은 천 년에 한 번씩 내려온 선녀의 옷자락에 바위가 닳아 없어지는 기간을 말한다. 7천겁이라니, 실로 엄청난 인연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면 영화상의 부부는 몇 겁의 인연일까?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라면 어느 정도의 인연일까?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 <러브러브>. 두 영화에 기자와 구혜령씨(40)는 부부로 나왔다. 정태원 감독의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은 오는 7일 개봉되는 올해 추석영화다. 이서군 감독의 <러브러브>는 1998년 1월 24일 개봉된 영화다.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에는 출국금지 조치가 풀린 ‘홍회장’(김수미)이 세 아들 등(신현준ㆍ탁재훈ㆍ임형준ㆍ정준하)과 함께 일본으로 가는 비행기에 동승한 일반 승객으로 나왔다. 아이폰으로 여행지를 검색하면서 아내에게 “온천에서 목욕하고 뜨거운 밤을 보내자”고 속삭이던 남자는 ‘쩌리짱’ 정준하의 가공할 방귀에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 졸도, 급기야 휠체어에 실려나간다.


<러브러브>에는 호텔 투숙객으로 나왔다. 살인청부업자 ‘나나’(이지은)에게 쫓기는 ‘가이’(죠슈아 클라우스너)의 무단침입에 놀라 깨어나는 부부로 나왔다. 엔딩 크레디트에는 ‘잠자는 남자’와 ‘잠자는 여자’로 소개됐다. 

 
<러브러브>는 기자의 열다섯 번째 출연작이다. 영화에서 처음으로 베드신의 별칭으로 사용되는 ‘온돌신’을 한 작품이기도 하다. 허울 뿐인 장면이지만.

이 영화에서 부부는 대사가 없다. 놀라고 당황하고 어리둥절해 하는 게 전부이다.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에서도 주어진 대사는 없었다. 정태원 감독의 장면 설명을 듣고 현장에서 함께 만들었다. 엔지가 나거나 앵글을 바꿔 찍을 때마다 대사는 조금씩 바뀌고는 했다. 이 가운데 구혜령 씨가 졸도한 남편을 향해 “장난치는 거야? 장난치는 거지?”라고 외친 대사는 훗날 일본 촬영현장에서 배우들 사이에 유행어가 됐다.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 출연은 정태원 감독에 따르면 신현준씨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현준씨는 임권택 감독의 <장군의 아들>(1990) 때부터 알고 지냈고, 기자의 데뷔작인 김유진 감독의 <참견은 노~ 사랑은 오예~>(1993)에서 야구심판과 주인공 교사로 함께 한 적이 있다.


 


그런데 현장에서 받은 콘티 명단에는 배창호 감독과 구혜령씨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배창호 감독이 고사한 뒤 기자에게 기회가 주어진 것이었다. 첫 후보자가 아니었다는 데 잠시 낙담했지만 구혜령씨의 이름은 반가웠다. <러브러브>에 부부로 나온 데 이어 또 부부를 한다는 게 예사 인연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뿐만이 아니다. 비록 현장에서 만난 적은 없지만 양윤호 감독의 <미스터 콘돔>(1997), 곽경택 감독의 <억수탕>(1997), 김성홍 감독의 <신장개업>(1999)에도 함께 출연했다. <미스터 콘돔>에는 승무원과 열쇠수리공 삼식의 아내, <억수탕>에는 억수탕을 매매하려는 부동산 업자와 여탕 때밀이, <신장개업>에는 ‘왕사장’(김승우)의 목표물이 된 등산객과 미용사로 나왔다.
 



구혜령씨는 한양대 연극영화과 출신이다. 영화ㆍ방송을 비롯해 연극ㆍ뮤지컬 배우로 활동하고 있으며 KBS2TV <당신의 여섯시>에서 8주 동안 무려 19Kg을 감량, 화제를 낳기도 했다. 최근 한양대대학원에 진학, 학구열을 불태우고 있다. 

그런데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에서 부부는 과연 뜨거운 밤을 보냈을까?  아무리 강력한 방귀라지만 그것에 두 번이나 나가떨어지는 체력이라면 불가능하지 않았을까? 그냥 자다가 악몽을 꾸고 벌떡 일어나 아내의 걱정을 사지 않았을까? <러브러브>에서처럼 아내를 껴안고 벌벌 떨었을 듯하다.  

'카메오일기-베드신 해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날 밤 그 부부는 했을까?  (0) 2011.09.02
“성인영화로 은퇴해”  (0) 2011.04.08
머나먼 에로영화  (0) 2011.04.05
베드신도 하고….  (0) 2011.03.05
데뷔작에서 베드신  (0) 2011.03.03
“과연 베드신도 해냈을까?”  (0) 2011.02.13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