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展’이 CGV용산에서 28일 개막, 7월 4일까지 열린다. ‘경쟁’ ‘국내초청’ ‘전년도 수상작’ 부문에서 상상력이 돋보이는 단편 장르영화 95편을 상영한다.

 

 

개막작은 <Moving Self-Portrait 2012>다. 올해 경쟁 부문 감독들이 자신을 이야기하는 동영상 증명사진이다. 박영석 프로그램 코디네이터는 개막작에 대해 “감독들은 대상을 바라보고 카메라에 담아내는 위치에서 벗어나 카메라 앞에 선 피사체의 위치에 놓여 스크린 속에 담긴 스스로의 모습을 마주보게 될 것”이라며 “이제 그들의 시선이 어디로 향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소개했다.

 

경쟁 부문 상영작은 60편이다. 지난해보다 110편이 증가한 926편의 출품작 가운데 선정된 작품이다.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에 <열정의 기준> <희망버스 러브스토리> 등 17편,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에 <연애놀이> <진통제> 등 13편, ‘희극지왕’(코미디)에 <이기는 기분> <IMPACT> 등 10편, ‘절대악몽’(공포·판타지)에 <마법을 쓰지 않는 마법사> <viewpoint> 등 10편, ‘4만번의 구타’(액션·스릴러)에 <가정방문> <어떤 약속> 등 10편이 선정됐다.

 

경쟁 부문 상영작은 감독·배우들이 맡는다. ‘비정성시’ 부문은 윤종빈·박정범 감독,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부문은 민규동·장철수 감독, ‘희극지왕’ 부문은 전계수·우선호 감독, ‘절대악몽’ 부문은 이경미·권혁재 감독, ‘4만번의 구타’ 부문은 이용주·장훈 감독이 맡는다.

 

5인의 ‘명예 심사위원’이 이들과 함께 한다. 올해 명예 심사위원단은 배종옥·신하균·김아중·이제훈·강소라 등으로 구성됐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선전하고 있는 이들은 심사를 비롯해 개·폐막식은 물론, 다양한 영화제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며 관객들과 꾸준히 소통의 장을 갖는다. 명예 심사위원제는 배우들의 영화제 참여를 통해 단편영화를 활성화시키자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국내 초청 부문 상영작은 21편이다. ‘배우 한예리 특별전’ ‘여행에 관한 짧은 필름’ ‘서울, 도시를 생각하다’ ‘한 여름밤의 꿈’ 등으로 엮는다. 한예리는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연기 부문’을 수상하고, 최근 영화 <코리아>에서 유순복 역을 맡으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한예리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갖는다. ‘여행에 관한~ ’은 일상에 지친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다양한 성격의 로드무비를 한 데 보여준다. ‘서울, 도시를~ ’은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도시, 그리고 그 속에 담긴 다양한 삶을 그린 작품으로 엮는다. ‘한 여름밤의~ ’는 한 여름 밤 야외에서 즐기는 꿈과 상상력을 선사하는 애니메이션을 선보인다. ‘서울, 도시를~ ’과 ‘한 여름밤의~ ’는 야외 상영작이다.

 

전년도 수상작 부문 상영작은 14편이다.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수상작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각 부문별 최우수작품상과 심사위원 특별상, 특별언급은 물론 지난해 10주년을 맞아 특별히 마련된 임권택 감독 특별상과 정일성 촬영감독 특별상 등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수상한 작품들이 상영된다.

 

예매는 CGV 공식 홈페이지(www.cgv.co.kr)와 CGV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오는 7월 4일(수)까지, 예매 기간 중 24시간 동안 언제든 예매할 수 있다. 예매 및 발권 방법은 CGV 공식 홈페이지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에서 예매한 뒤 영화제 기간 동안 CGV용산의 무인티켓발권기(ATM)를 통해 발권하거나 미쟝센 단편영화제 전용매표 창구에서 본인 확인 후 수령하면 된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주민등록번호 및 예매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인터넷 예매는 상영시간 30분 전까지 가능하다. 개·폐막식은 7천원, 일반 입장권은 5천원(1회), 심야 상영작은 1만원(1회)이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olesale jerseys paypal 2012.07.05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위치가 아주 자연스럽고 좋네요~ 저도 한번 시도해봐야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