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경비구역 JS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31 이은ㆍ심재명 “명필름 영화학교 세워 실험ㆍ도전하는 영화인 발굴” (1)

“영화사를 하면서 좀 더 보람 있는 일을 하고 싶었어요. 2006년 파주출판도시에 땅을 마련했을 때부터 명필름 문화재단을 구상하고 영화학교를 생각해왔죠. 영화현장에서의 제작 경험을 알려주면서 좋은 영화인들 키워보고 싶어요.”

                영화사 명필름의 공동대표인 심재명(왼쪽)·이은 씨 부부가 최근 서울 종로구 필운동에 위치명필름 사옥에서

                     “좋은 선생님을 모시고 유능한 인재를 발굴·육성하는 것이 명필름 영화학교의 목표”라며 ”영화 명문이 되도록

                     힘쓸 것”이라고 했다.

 

<접속>, <조용한 가족>, <공동경비구역 JSA>, <와이키키 브라더스>, <바람난가족>, <그때 그 사람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마당을 나온 암탉>, <건축학개론>…. 수많은 히트작을 만들어낸 이은(52), 심재명(50) 명필름 공동대표가 요즘 가장 몰두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명필름 영화학교’다.

이 영화학교는 국내 초유의 무상 기숙학교다. 2년 과정으로 학생들은 학비와 기숙사비는 물론 졸업작품 제작비까지 일절 부담하지 않는다. 극영화 연출(2명), 다큐멘터리 연출, 제작·미술·촬영·편집·사운드(이상 각 1명), 연기(남녀 각 1명) 등에 걸쳐 매년 10명씩 뽑게 된다. 학교는 명필름 설립 20돌을 맞는 오는 2015년 2월에 개교한다.

이 대표는 “먹고 자고 영화를 배우고 만드는 데 들어가는 비용을 학생들에게 일절 요구하지 않고 졸업생이라고 명필름이나 문화재단에 소속되는 일 등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5억원을 들여 명필름 문화재단을 설립했다. 이 재단에서 영화학교를 비롯해 예술영화 전용관과 미술관, 다목적 공연장을 운영한다. 그리고 <건축학개론>을 찍은 제주 서귀포시 위미리의 집도 카페와 갤러리로 개조해 공개한다. 올해 30억원 상당의 사재를 출연, 재단 운영 초기 재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영화학교는 극장·미술관·공연장 등과 함께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건물 두 동에 마련된다. 건축가 승효상씨가 설계를 맡았다. 두 사람은 “내년 하반기에 시설을 오픈하고 제1기 신인생도 선발할 것”이라며 “이 시기에 다른 영화사와 영화업체들이 인근에 입주해 영화 제작 공동체 마을을 형성하게 된다”고 밝혔다.

“문화재단 사업 가운데 영화학교가 가장 중요해요. 학생들은 첫해에 수업을 받으면서 졸업작품을 준비하고 둘째 해에 영화를 만들 거예요. 단편이 아니라 장편입니다. 연출 전공자들은 데뷔작을 만들어 나가고, 촬영·편집·사운드 등 전공자도 졸업하면서 영화계에 곧바로 투입되는 인재로 키우는 게 저희 학교의 목표예요.”

두 사람은 영화학교 교수로 “영화인들에게 존경받는 멘토를 모실 계획”이라며 “영화학교가 영화 명문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임교수와 조교는 상근을 하고 영화계에서 활동하는 분들이 각 전공별 겸임교수로 참여한다”면서 “교수진은 15~20명 정도”라고 했다.

영화학교를 운영한다면 뭔가 다른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을까. 이 대표는 <무산일기>(감독 박정범), <파수꾼>(윤성현) 등을 예로 들었다.

“기성 영화계에 신선한 자극을 주는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영화를 체계적으로 만들 수 있는 감독들을 발굴하고 도와주자는 게 명필름 영화학교의 핵심 취지입니다.”

이런 사업을 하는 건 국내에서 명필름이 처음이다. 심 대표는 “재원이 많아서 재단을 설립하고 학교를 운영하려는 게 아니다”라며 “영화사업과 공공사업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싶어 도전하는 것”이라고 했다.

명필름은 올해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애정만세> 등을 선보인 부지영 감독의 새 영화와 지난해 롯데 시나리오 공모전 대상 수상작 <관능의 법칙>을 제작, 개봉한다. <YMCA야구단> <광식이 동생 광태> <시라노;연애조작단> 등으로 유명한 김현석 감독의 차기작도 준비하고 있다. 이·심 대표는 “올해에도 적극적·공격적으로 영화를 만들 것”이라며 “명필름과 현장 영화인으로 구성되는 교수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학문적으로 체계화하는 것도 명필름 문화재단에서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2013.02.02 0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부가 저렇게 멋진일을 함께 해 나가다니 정말 멋지고 존경스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