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형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13 “과연 베드신도 해냈을까?”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에 한 치과의 과장으로
                                출연했다. 여주인공 '윤혜진'(엄정화)의 이력서를 검토한 뒤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강석범 감독의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2004)에 출연할 때 일이다. ‘윤혜진’(엄정화)의 이력서를 검토하는 한 치과의 과장 역을 하면서 솔직히 마음이 그리 편치 않았다. 달려온, 가고 있는 길이 서로 다른 데 따른 당연한 편차였지만 나와 엄정화의 위상 차이가 엄청났기 때문이다.

이 영화에 앞서 나와 엄정화는 영화 <마누라 죽이기>(1994)에 함께 출연했다. 나는 영화사 상무였고, 엄정화는 극중 영화 여주인공이었다. 영화사 사장(박중훈)의 내연녀이자 감독(조형기)하고도 부적절한 관계를 갖는 인물이다.
 

그런 그녀는 극중 속초 촬영장에서 상무에게 자신의 방을 해변이 보이는 곳으로 배정해 주지 않았다고 상무에게 항의한다. 상무는 그의 항변을 무시하는데 사장의 아내이자 기획실장인 ‘소영’(최진실)이 여주인공과 방을 바꿔준다. 이로 인해 ‘킬러’(최종원)를 고용한 사장의 마누라 죽이기 작전은 차질을 빚는다.



10년 사이에 배우로서는 물론 가수로서도 톱스타로 손꼽히는 엄정화. 만약 내가 기자를 그만두고 배우의 길로 나섰다면 엄정화와 맘먹는 위치에 올랐을까? 아니, 명계남씨 정도는 됐을까? <… 홍반장>은 촬영을 마친 며칠 뒤까지 가지 않은 길, 가시밭길이라고 여겼던 배우의 길에 대한 갖가지 상상에 빠지게 했다.


사람의 욕심은 한이 없다. 출연작이 많아지면서 단역이라도 비중과 개성이 있는, 대사도 더 많은 배역을 하고 싶은 생각이 들고는 했다. 심지어 조연에 대한 욕심이 일기까지 했다. 빈 말일지도 모를 주위의 권유에 흔들리고는 했다.

돌이켜 보면 주연 제의를 받은 적이 딱 한 번 있다. 영화사 ‘봄’의 오정완 대표가 ‘신씨네’에 재직할 때인 1992년 가을 내게 회사를 그만두고 주인공을 맡아줘야 할 영화가 있다고 했다. “어떤 영화인지는 나중에 이야기해주겠다”며 “그 때 딴소리하지 말고 꼭 해야 한다”고 했다.


이 영화는 오석근 감독의 <101번째 프로포즈>(1993)다. 남자 주인공은 외모가 다소 쳐지는 데에다 무능하고 수줍음을 잘 타는 성격의 소유자다. 이 역은 문성근이 맡았는데 내게 어울리는 역이었다. 당시에는 송강호ㆍ황정민ㆍ류승범ㆍ오달수 등의 배우가 없었다.



나는 고민 끝에 기자를 그만두고 주인공을 맡겠다고 했다. 김희애보다 황신혜가 낫지 않겠느냐는 제안까지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오정완씨의 전화를 받았다. 없었던 일로 하자는. 황당한 중에 들려온 그의 말은 수긍이 갔다. 상식적으로 보나 현실적으로 보나 내가 남자 주인공을 하는 데에는 무리가 많았던 것이다.


당시만 해도 대부분의 영화 제작비는 지방 배급업자들의 출자금과 비디오 사전판매 금액 등으로 충당됐다. 오정완씨는 지방 배급업자들에게 영화 기획안을 설명하면서 남녀 주인공으로 나와 김희애를 거론했다.


배급사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흥행에서 남녀 주인공이 차지하는 비중이 어느 정도인지 아는 사람이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느냐”는 것이었다. 한 업자가 “기자? 배장수? 사과장수로 하지 그래”라고 했다는 말에 일순 기분이 좋지 않았지만 거금을 투자하는 그들의 입장이 이해가 됐다. 돈 없이 영화를 찍을 수는 없는 법. 오정완씨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나는 한 때나마 품었던 주연의 꿈을 미련 없이 지워야 했다.


조연 후보로 거론된 적도 있다. 육상효 감독의 <아이언 팜>(2002)이다. 첫사랑을 찾아 미국에 온 남자가 치르는 해프닝을 그린 캐릭터 코미디다. 내가 후보로 올랐던 배역은 택시기사 ‘동석’. ‘아이언 팜’(차인표) ‘지니’(김윤진) ‘에드머럴’(찰리 천) 다음으로 비중 있는 인물이다.



제작진은 이 배역에 조재현ㆍ․공형진 등을 캐스팅하려 했다. 그러나 두 배우는 TV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출연이 불가능했다. 육상효 감독은 이 때 나를 떠올렸다고 한다. 나는 육상효 감독의 단편영화 <터틀넥 스웨터>(1998)와 그가 시나리오를 쓰고 조감독을 맡은 임권택 감독의 <축제>(1996)에 출연한 적이 있다. <터틀넥 스웨터>에는 ‘술집 손님’으로, <축제>에는 ‘문상객’으로 나왔다.
 

                                  <축제>는 유명작가 '이준섭'(안성기)과 그의 이복조카 '용순'(오정해) 등을
                                          중심으로 상가에서 벌어지는 갖가지 에피소드와 가족 간의 화합을 그렸다. 
                                          술에 취해  횡설수설하는 용순이 못마땅한 문상객으로 출연했다.

어쨌든 <아이언 팜>에는 출연하지 않았다. 어떤 제의도 받지 못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촬영 현장 취재를 갔을 때 조연 후보였다는 말을 들었다. 육상효 감독은 “동석 역에 캐스팅하고 싶었지만 직장을 그만 두고 오게 해야 한다는 점이 마음에 걸려 제외시켰다”고 말했다. 이 역은 고 박광정이 맡았다.

 

<101번째 프로포즈>에서 주인공을,  <아이언 팜>에서 조연을 맡았다면 나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을까. 계속 배우의 길을 가고 있을까, 그런 중 과연 베드신도 해냈을까? 가지 못한 길. 이에 대한 상상의 나래는 카메오로서 누리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