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빈과 임슬롱이 화제의 영화 <26년> 촬영에 본격 합류했다. 이 영화 제제작사인 영화사 청어람은 두 배우의 촬영 스틸컷을 최근 공개했다. 지난달 19일 크랭크인 소식과 함께 공개되었던 진구와 한혜진에 이어 두 배우 역시 원작 웹툰 속의 인물들이 살아난 듯한 대단한 싱크로율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배수빈(왼쪽)과 임슬옹이 영화 <26년> 촬영에 합류, 원작 웹툰 속 인물들이 살아난 듯한 싱크로율로 제작진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영화 <26년>은 1980년 5월 광주의 비극과 연관된 조직폭력배, 국가대표 사격선수, 현직 경찰, 대기업 총수, 사설 경호업체 실장이 26년 후 바로 그날, 학살의 주범인 ‘그 사람’을 단죄하기 위해 펼치는 극비 프로젝트를 그린다. 2008년부터 몇 차례 제작이 무산되었다가 많은 관객들의 간절한 열망에 힘입어 제작에 착수한 후 불철주야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배수빈은 극비 프로젝트를 계획한 대기업 총수 ‘김갑세’의 비서실장이자 사연을 지닌 아들 ‘김주안’ 역으로서 전체 작전을 설계하고 진두 지휘하는 브레인의 역할을 맡는다. 강풀의 동명 원작 웹툰 속 인물과 완벽하게 일치하는 외모도 눈길을 끌지만 냉정하고 철저한듯하면서도 사려 깊은 캐릭터를 안정된 연기력과 특유의 진중한 매력을 더해 완성한다.

 

그룹 2AM의 멤버로서 배우로도 활약 중인 임슬옹은 현직경찰로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권정혁’ 역을 맡았다. <26년>은 본격적인 영화 출연작품일 뿐만 아니라 관심이 큰 작품인 만큼 임슬옹은 완성도 높은 캐릭터를 선보이기 위해 대본이 너덜거릴 정도로 연습하고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어 한층 성장한 연기력을 예고한다. 또한 임슬옹의 팬클럽은 더운 현장에서 고생하는 배우들과 스탭들을 위해 밥차를 준비해 삼계탕 등의 음식을 대접하며 응원하는 등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어 훈훈한 현장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영화 <26년> 연출은 조근현 감독이 맡았다. <후궁: 제왕의 첩> <마이웨이> <형사 Duelist> <장화, 홍련> <음란서생> 등 많은 한국영화에서 미술감독으로 참여해 감각적인 미술로 각종 영화제 미술상을 휩쓴 그의 연출 데뷔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주요 배역은 진구·한혜진·이경영·배수빈·임슬옹·장광 등이 맡았다. 진구는 조직폭력배 ‘곽진배’, 한혜진은 국가대표 사격선수 ‘심미진’, 이경영은 재벌회장 ‘김갑세’, 장광은 ‘그 사람’으로 출연해 호흡을 맞추고 있다.

한편 <26년>의 홈페이지(www.26years.co.kr)에서 진행 중인 ‘영화 <26년>의 제작두레’는 예비 관객 7526명(8일 오후 1시30분 현재)이 참여, 3억 7934만원을 약정했다. 제작두레의 회원으로 참여하면 전국 6대 도시에서 열릴 시사회권과 특별포스터, 소장용 DVD, 미공개 제작정보, 엔딩크레딧에 이름 올리기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만원 회원, 5만원 회원, 29만원 특별 회원으로 구분된다. 2만원 권에는 전국 6대 도시에서 열리는 시사회권 2장, 특별포스터, 미공개 제작정보가 제공된다, 5만 원 권에는 소장용 DVD, 엔딩크레딧에 이름 올리기가 추가된다. 29만원 권에는 5만원 권 제공사항 외에 “재산이 29만원밖에 없다”는 ‘그 사람’에 대한 참여 관객의 생각 등 특별한 의미를 담는다. 공식 홈페이지(www.26years.co.kr)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촬영이 진행되는 중에도 계속된다.

강풀 원작 <26년>은 연재 당시 온라인 일일 평균 200만 클릭, 1만여 페이지뷰 등 숱한 기록들을 남겼다. 탄탄하고 치밀한 줄거리와 긴박감 넘치는 전개로 뜨거운 감동을 자아내면서 영화화를 예고했다. 조근현 감독의 <26년>은 역사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과감하고 흥미로운 상상력이 더해진 픽션으로서 ‘액션복수극’을 표방한다. 영화 <26년>이 관객들에게 대리만족과 확실한 카타르시스를 제공할는지 주목된다. 청어람은 오는 9월까지 촬영을 마친 뒤 올해 하반기에 개봉할 계획이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8월 극장가 한국영화 점유율이 월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69.2%를 기록, 2009년 9월의 67.6%를 앞질렀다.

지난 8월 한 달 동안 극장 관객은 총 1992만9437명. 연중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 7월 관객(1822만4251명)보다 170만5186명이 많았다. 가장 관객이 적었던 4월(749만1999명)보다는 무려 1243만7438명이나 많다.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김의석)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1년 1~8월 한국영화산업 통계’를 8일 발표했다.

8월 극장가에서 한국영화는 강세를 보였다. <최종병기 활>을 비롯해 <블라인드> <고지전> <퀵> <7광구> <마당을 나온 암탉> 등이 각광받았다. 이에 힘입어 한국영화는 1378만4571명(69.2%)을 동원한 데 비해 외국영화는 614만4866명(30.8%)을 끌어모으는 데 그쳤다. 여름철에 강세를 보이던 할리우드 대작 프랜차이들이 올 8월에는 조용,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정도만이 관객의 관심을 받았다.

8월 이전에 한국영화 점유율이 가장 높았던 달은 1월이다. <헬로우 고스트>(이하 누적관객 기준, 287만7833명) <라스트 갓파더>(231만1307명) <황해>(214만5067명) 등 전년 12월 개봉작에 <글러브>(188만8100명) <조선명탐정:각시투구꽃의 비밀>(478만5312명) <평양성>(171만7566명) 등 1월 개봉작이 가세, 모두 803만4154명(64.9%)을 불러모았다. 외국영화는 총 434만520명(35.1%)을 동원했다.

월별 점유율에서 한국영화가 69.2%를 기록한 것은 역대 최고(2008년 이후 기준. 영진위는 전국단위 통계자료를 2008년부터 발표함)이다. 이전 최고 점유율은 2009년 9월이다. 67.6%를 기록했다. <해운대>(1132만5228명)와 <국가대표>(839만2953명)의 행보에 <애자>(190만1128명) <내 사랑 내 곁에>(213만6101명) <불꽃처럼 나비처럼>(167만1387명) 등이 가세했다.

외국영화의 경우에는 2008년 5월에 무려 92.3%를 기록한 바 있다. <아이언맨>(431만6003명) <인디애나 존스4:크리스탈>(413만6101명) <테이큰>(237만9830명) 등이 맹위를 떨쳤다. 한국영화는 <비스티 보이즈>(72만7409명) 정도에 지나지 않았다.

올해 1~8월 극장가에선 346편(개봉작 299편)이 상영됐다. 한국영화는 107편(개봉작 91편), 외국영화는 239편(개봉작 208편)이다. 한국영화는 5241만588명(49.3%), 외국영화는 5388만1168명(50.7%)이 관람했다. 전년 대비 한국영화는 18.1%가 늘었고, 외국영화는 12.2%가 감소했다. 총 관객수는 1억652만7099명(기타 상영작 23만5343명 포함)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0.6% 늘었다.

매출액은 한국영화가 3891억6331만2400원, 외국영화는 4481억796만6100원을 올렸다. 기타 상영작 매출액(8억6853만2500원)을 포함해 총 8381억3981만1000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한국영화는 19.4% 늘었고, 외국영화는 11.5% 줄었다.

8월 극장가 최강자는 <최종병기 활>이다. 뚜껑을 열기 전에는 ‘활’이 이렇게 멀리 날아갈 줄 몰랐다. 그러나 시위를 떠난 활은 관객들에 꽂혔다. 8월 10일 개봉한 영화 <최종병기 활>은 불과 20일 만에 460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가뿐하게 2011년 개봉작 5위 자리에 올라섰다.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도 강세를 보였다. 8월에만 160만여 명을 동원, 9월 4일 200만명을 돌파했다.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 시장에서 무력감에 빠져 있던 한국영화계에 기분 좋은 희망가를 불렀다.

외국영화 가운데에는 <혹성탈출:진화의 시작>이 돋보였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도 평론가들의 애정 어린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8월 17일 개봉, 14일 만에 192만여 명을 관객을 불러들였다.

<세 얼간이>도 눈길을 끌었다. 한국 관객에게 그다지 친숙하지 않은 인도영화로 여름 대작들 틈바구니에서 25만여 명을 관객을 모으며 의외의 흥행기록을 올렸다. 8월 극장가 흥행영화 상위 10위는 아래와 같다.

①최종병기 활(463만1957명) ②7광구(222만6760명) ③블라인드(197만5044명) ④혹성탈출:진화의 시작(192만5699명) ⑤퀵(166만7977명) ⑥마당을 나온 암탉(160만6181명) ⑦고지전(129만6702명) ⑧개구쟁이 스머프(96만3350명) ⑨명탐정 코난:침묵의 15분(64만2555명) ⑩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2(63만2812명)

8월영화들이 추석영화들에 맞서 얼마나 강세를 보일는지 주목된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8일 오후 8시 현재 각 영화 예매율은 다음과 같다.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28.7%) <최종병기 활>(18.4%) <파퍼씨네 펭귄들>(10.5%) <통증>(7.1%) <챔프>(7.0%) <혹성탈출:진화의 시작>(6.9%) <푸른소금>(3.3%) <세 얼간이>(3.3%) <콜롬비아나>(2.8%) <쥴리의 육지 대모험>(2.7%) <마당을 나온 암탉>(2.7%) <파이널 데스티네이션5>(2.3%) <블라인드>(2.0%)….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