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15 감독 임진순, 배우 송삼동 “내일을 향해 쏴라” (1)

임진순 감독(39·사진 왼쪽)은 배우 김정태(39)와 함께 6년 전 자비로 제 11회 부산국제영화제를 다녀왔다. 지난 7일부터 상영중인 <슈퍼스타>는 당시  무명이었던 두 영화인이 2박 3일간 부산국제영화제를 오가면서 겪는 일화를 그렸다. 영화인의 축제에서도 주변부를 겉도는 영화인들의 아픔과 희망을 코미디와 다큐멘터리 기법을 가미한 로드무비로 엮었다. <낮술>(2009) 등으로 알려진 배우 송삼동(31·오른쪽)이 감독 역을 맡아 본인역을 연기한 김정태 등과 함께했다.

 
■임진순 “김정태와 인연 남달라 ”
“꿈을 향해 묵묵히 달려가는 이들에게 보내는 응원가에요.”

<슈퍼스타> 시나리오는 2007년에 썼다. 촬영은 2010년 제 15회 부산국제영화제 때 했다. 임진순 감독은 “투자를 받는 게 힘들었다”며 “영화진흥위원회 제작지원으로 선정된 뒤 받은 지원금(800만원)을 근간으로 지인들에게 도움을 받아 제작비(3000만원)를 마련했다”고 털어놨다. “김정태씨를 비롯해 모든 배우·스태프들이 러닝개런티로 참여한 덕분에 완성할 수 있었고 영진위의 개봉 지원작(지원금 2000만원)으로 선정된 덕분에 상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 감독은 김정태와 <해적, 디스코왕 되다>(2002)에서 조감독과 배우로 인연을 맺었다. <친구>(2001)에서 ‘도루코’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김정태를 임 감독이 <해적~ >의 김동원 감독에게 추천, 김정태가 ‘오른팔’로 출연한 것이다.

 

“<해적~ > 이후 친하게 지냈어요. 함께 부산에 가고, 아이디어 내고, 출연도 하고…. 인연이 참 남달라요.”
<슈퍼스타>에는 ‘국민배우’ 안성기를 비롯해 이준익·정윤철·장항준 감독,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집행위원장 등도 나온다. 안성기는 다가와서 인사하는 ‘김태욱’(예명 김정태)이 누군지 몰라 당황하다가 “태욱이도 이젠 입봉(연출 데뷔)해야지”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낸다. 임 감독은 “시나리오를 드렸을 때 ‘종종 이런 실수를 한다’며 흔쾌히 승락하셨고 파티장에서 이준익 감독을 일부러 불러 함께 촬영에 응해주셨다”고 고마워했다. 또 “극의 흐름을 고려해 이춘연 씨네2000 대표의 인터뷰 장면 등은 편집해야 했다”고 미안함을 표했다.

 

임 감독은 요즘 액션영화 <콘서트>(가제)를 준비하고 있다. 투자 받지 못한 <그남자 흉폭하다>도 다시 살려볼 참이다. 그는 “영화주제곡인 가수 이한철의 ‘슈퍼스타’에 나오는 ‘괜찮아 잘 될 거야~ 나는 널 믿어 의심치 않아~’는 나의 믿음”이라며 미소지었다.

■송삼동 “운명이란 게 있는 것 같다”
“힘들지만 좌절하지 않고 달려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희망가예요.”

송삼동은 김정태와 한 소속사 식구가 되면서 <슈퍼스타>와 인연을 맺었다. 송삼동은 “정태형 소속사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됐을 때 2010년 월드컵 경기 응원을 함께했는데 거기에서 임 감독을 만났다”며 “그 회사에 소속하지 않았거나 응원전을 함께하지 않았으면 이번 배역을 못 맡았을 것 같다”고 했다. “운명이란 게 있는 것 같다”면서….

 

노영석 감독의 <낮술>도 빼놓을 수 없다. 임 감독은 감독 역에 캐스팅이 안 되면 본인이 직접 출연하려고 했다. 그러다 우연히 <낮술>을 보고 송삼동이 마음에 들어 후보로 꼽았는데 김정태를 보러 갔다가 송삼동을 만났고, 캐스팅을 확정한 것이다.

“지금까지 <낮술> 전후로 오디션에서 떨어진 게 150번쯤 돼요. 숱하게 떨어져 임 감독님 심정이 어땠는지 충분히 공감이 됐어요. 감독 역할을 하면서 그 심경을 담아냈어요”

송삼동은 오디션에서 많이 떨어졌지만 출연한 작품도 많다. 장ㆍ단편 영화와 공연 출연작이 80여 편이다. 송삼동은 “출연작 가운데 언제 개봉될지 알 수 없는 작품이 많다”며 “<낮술>은 2007년에 찍었는데 2009년에 개봉됐고, 그런 점에서 <슈퍼스타>는 굉장히 빨리 개봉된 것이고 이 자체가 희망가”라고 했다.

 

송삼동은 <개똥이>(감독 김병준) <선샤인 러브>(감독 조은성) 등의 촬영을 마쳤고, <남쪽으로 튀어>(감독 임순례) 등에 출연할 예정이다. 송삼동은 <슈퍼스타>에서 ‘진수’가 ‘레디~ 액션!’을 외친 뒤 달려가고 넘어지는 걸 반복하는 장면을 들면서 “우리들의 자화상”이라며 활짝 웃었다.

 

■임진순·송삼동 “슈퍼스타 밀어주세요”

임진순 감독은 <슈퍼스타>를 만들면서 여러 지인들에게 도움을 받았다. 임 감독은 우선 ‘슈퍼스타 제작위원회’를 꼽았다. 이 위원회에는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2003) 등의 이재용 감독, MBC프로덕션의 김윤대 부장과 안훈찬 PD 등이 포함돼 있다. 임 감독이 제작비를 마련하는 과정에 도움을 준 이들이다. 

 

 

<슈퍼스타>에 참여한 스태프는 총 13명이다. 여느 상업영화 스태프 100명 안팎에 턱없이 못미친다. 임 감독은 “제작여건이 열악해 스태프를 구성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참여해주신 분들이 역량의 120%, 150%를 발휘해 주셨다”며 “이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임감독은 이와 함께 고 이창만 특수분장 감독의 명복을 빌었다. “고 이 감독님께 약속을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떨궜다. “처음으로 밝힌다”며.  

 

“영화 후반부에 고 이창만 감독임이 출연해요. 회식중 소동이 빚어질 때 진수 등을 물끄러미 쳐다보는 두 분 가운데 한 분이세요. 감독님께 제가 데뷔작을 준비할 때마다 특수분장을 맡아달라고 말씀드렸고 감독님은 그렇게 하겠다고 하셨는데 결국 한 편도 함께하지 못했어요. 최근에 암으로 돌아가시는 바람에. <슈퍼스타>를 볼 때마다 죄송해요. 엔딩크레디트(끝맺음 자막)에 특수분장으로 존함을 올린 작품을 만들지 못해….”

 

송삼동은 “다양한 소재의 독립영화와 상업영화가 공존하는 시장 환경이 갖춰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독립영화 와 관객이 소통할 수 있는 장소가 많이 만들어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우선 슈퍼스타가 성공해서 감독님과 스태프분들이 다음 작품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원재 2012.09.06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개똥이> 김병준 감독입니다.
    수정 바랍니다. 수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