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버스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8.07 7월 한국영화 산업결산
  2. 2012.06.06 5월 극장가, 미국영화 강세

‘예상보다 강한 한국영화, 소문보다 약한 할리우드영화’.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김의석)는 올해 7월 극장가에 대해 이같이 규정했다. 여름시장이 본격화되는 7월에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대규모 개봉이 예상돼 한국영화가 고전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예상 밖의 선전을 펼친 것이다. 영진위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2년 7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자료를 최근 내놨다.

 

7월 극장 관객 수는 2095만5320명이다. 이 수치는 2012년 월별 관객 수로도, 최근 몇 년 간 7월 관객 수치로도 최고다. 영진위의 영화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으로 월 관객이 2천만을 넘긴 달은 2007·2009·2011년 8월, 세 번 뿐이다.

이렇듯 여름방학과 휴가 그리고 무더위가 절정에 이르는 8월은 한 해의 최고 성수기다. 그런데 올해는 7월에 이미 월 관객 수 2천만을 넘겼다. 극장 관객 성장세가 눈에 띈다.

올해 7월 한국영화는 개봉작 12편을 비롯해 215편이 상영됐다. 1003만9301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2011년 7월 관객 수와 비교했을 때 14.3% 상승했다. 한국영화 관객이 월 1천만 명 이상인 경우는 2011·2009·2007년 8월 정도다.

영진위 측은 “한국영화가 관객 몰이에 성공하면서 7월 전체 시장이 커졌다고 할 수 있다”고 풀이했다. “5일 개봉한 <연가시>와 25일 개봉한 <도둑들>의 흥행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외국영화는 개봉작 28편을 비롯해 488편이 상영됐다. 관객 수는 1091만6019명이다. 2011년 7월에 비해 오히려 11.8% 하락했다. 6월 25일 <어메이징 스파이더 맨>, 19일 <다크 나이트 라이즈>이 개봉했으나 흥행은 예상했던 것보다는 덜했다.

한국영화는 47.8%(상영작) 또는 57.7%(개봉작)의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 한국영화(47.9%)와 외국영화(52.1%)가 팽팽하게 시장에서 맞서고 있는 형국이다. 각종 눈요기와 화제성, 스타들로 무장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맹공을 펼치면서 7월 시장 전체를 미국제 영웅들이 장악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달리 한국영화와 외국영화가 팽팽한 접전을 벌인 것이다.

반면 상반기에 좋은 성적을 보였던 유럽영화는 다시 1% 안쪽으로 시장 점유율에서 밀렸다. 일본영화는 3%대로 시장점유율을 높였다. <명탐정 코난: 11번째 스트라이커>과 <모모와 다락방의 수상한 요괴들> 등의 방학특수를 노린 애니메이션 덕분이다.

7월 극장가는 이렇듯 미국·한국·일본영화가 기세를 떨쳤다. <다크 나이트 라이즈> <어메이징 스파이더 맨> <아이스 에이지4:대륙 이동설> 등 여름 특수를 노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한국영화 <연가시> <도둑들> <두 개의 달>, 일본 애니 <명탐정 코난: 11번째 스트라이커>과 <모모와 다락방의 수상한 요괴들>이 주목받았다. 블록버스터와 애니메이션, 공포영화 등 여름 극장가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최고 흥행작은 <다크 나이트 라이즈>다. 19일에 개봉한 <다크 나이트 라이즈>로 총관객이 459만890명을 동원했다. 개봉 후 주말 하루 동안 70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하며 흥행 기록을 갈아치울 듯한 기세를 펼쳤다.

그러나 그 다음 주인 25일 개봉한 한국영화 <도둑들>의 기세가 만만찮았다. <다크 나이트 라이즈>를 누르고 주말 흥행 1위 자리를 차지하면서 385만8402명을 동원, 7월 전체 흥행 3위 자리에 올랐다.

눈길을 끄는 작품은 두 영화에 앞서 5일 개봉한 <연가시>다. 두 영화에 비해 인지도가 떨어지는 <연가시>는 445만2011명을 동원했다. 두 영화가 격돌한 가운데에도 꾸준히 관객을 동원, 전체 흥행 2위를 차지했다. <어메이징 스파이던 맨>이 365만5273명(누적관객 484만5165명)을 불러들여 4위를 기록했다. <아이스 에이지4: 대륙 이동설>이 69만3725명을 동원, 5위에 올랐다.

6위는 공포영화 <두 개의 달>이다. 12일 개봉, 42만5284명을 동원했다. 7위는 <명탐정 코난: 11번째 스트라이커>(37만1863명), 8위는 예술영화로 분류되는 우디 앨런 감독의 <미드나잇 인 파리>(29만5098명), 9위는 <모모와 다락방의 수상한 요괴들>(29만4495명), 10위는 5월 17일 개봉작인 <내 아내의 모든 것>(23만8141명·누적 관객 458만8439명)이 차지했다.

7월 흥행작들을 살펴보면 1위~4위까지의 관객 수는 3백만 명 이상이다. 이에 반해 5위부터는 백만 명 이하이다. 상위권 내에서도 흥행 성적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듯하다. 영진위 측은 “쏠림 현상이 없이 고르게 시장을 나누어갖는 문화적 다양성이 참으로 어렵고도 멀어 보인다”고 풀이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년 5월 극장가에서 미국영화가 강세를 떨쳤다. 시장점유율 55.4%를 기록, 판세를 뒤집으면서 주도권을 쥐었다. 한국영화 시장점유율은 42.3%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5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를 5일 내놓았다.

 

5월 극장가 총 관객수는 1593만5022명이다. 지난해 5월(1386만4333명)에 비해 14.9% 성장했다. 한국영화 관객 수는 673만6240명이다. 시장점유율은 42.3%다. 지난 4월의 시장점유율(42.2%)과 비슷하다. 올해 1/4분기(60.8%)에 비하면 많이 줄었다.

한국영화는 시장 주도권을 예년보다 일찍 문을 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에 내줬다. 특히 <어벤져스>는 5월에만 503만4817명을 불러들이는 기염을 토했다. 개봉 이래 690만231명을 기록, 올해 개봉작 최고 흥행작에 올랐다.

이전 최고 흥행작은 한국영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468만3598명)였다. <건축학개론>(409만9426명·5월 31일 현재), <댄싱퀸>(400만9977명), <부러진 화살>(341만6621명), <화차>(242만6575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작품들이 주도한 한국영화 독주는 지난 4월 말부터 수그러들기 시작했다. <배틀쉽> <어벤져스> 등 미국영화 반격에 막혀 <간기남> <은교> <코리아> <돈의 맛> 등이 기세를 활짝 펴지 못했다. 몇 달 동안 매우 좋은 성적을 보였던 유럽영화 점유율은 다시 0.3%대로 내려앉았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정책센터는 “여름 성수기 내내 미국영화의 흥행성적이 시장의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5월 극장가 최고 흥행작은 <어벤져스>다. 4월 26일에 개봉된 이 영화는 5월 한 달 동안 503만4817명(누적 관객수 690만231명)을 불러들였다. 2위는 임수정·이선균·류승룡 주연 <내 아내의 모든 것>(감독 민규동)으로 17일 개봉, 31일까지 231만400명이 관람했다. <어벤져스>와 24일 개봉작 <맨 인 블랙3>(192만1766명) 사이에 끼어 꽤 좋은 성적을 냈다. 4·5위는 하지원·배두나의 <코리아>(182만1929명·누적 관객수 183만7218명)와 김강우·백윤식·윤여정·김효진의 <돈의 맛>(108만271명·108만801명)이 차지했다.

6~10위는 <은교>(70만9296명·134만1570명), <다크 섀도우>(58만577명), <백설공주>(57만3664명), <건축학개론>(43만9298명·409만9426명), <로렉스>(29만6125명·29만7466명)다. 5월 최고 흥행작 10편 중 한국영화가 5편이다.

다양성영화 흥행작 상위 10편 중에서는 4편이 한국영화다. <말하는 건축가>(7465명·3만6939명), <할머니는 일학년>(4036명·4307명) <안녕, 하세요!>(3190명) <다른 나라에서>(2683명) 등 4편이다. 2·6·8·9위를 기록했다. 1위는 <데인저러스 메소드>(2만5285명·2만5346명), 3위는 <버니드롭>(7179명·7305명), 4위는 <미래는 고양이처럼>(6333명·6761명), 5위는 <믹막: 티르라리고 사람들>(4328명·4496명), 7위는 <컬러풀>(3485명·3873명) 10위는 <아르마딜로>(2387명·5145명)이다.

배급사별 점유율 1위는 한국 소니픽쳐스릴리징브에나비스타영화다. <어벤져스>와 <맨 인 블랙3>으로 43.90%를 점유했다. 전체 외화 시장 관객의 76.2%를 가져갔다. 2~5위는 롯세쇼핑·롯데엔터테인먼트(15.4%),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14.80%), 씨제이이앤엠(12.40%), 워너브라더스코리아(3.7%)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