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정 감독(42)의 <원시림>이 제30회 토리노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부문 ‘국제경쟁’ 섹션에 초청받았다. 이 감독은 YTN 앵커, 영화전문지 ‘필름2.0’ 기자 출신으로 올해 <원시림>으로 데뷔했다. 이 감독은 주부로서 가사와 대학원 수업을 병행하면서 각본·연출 작업을 하느라 영화를 완성하는 데 2년이 걸렸다. 지난 23일 출국 전 만난 이 감독은 “후반작업에 공을 들이느라 시간이 더 많이 걸렸다”고 했다.

 

 

영화의 소재와 주제는 죽음이다. 외할머니 손에 자라면서 누구보다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외가에다 여자여서 장례식 때 이방인처럼 자신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지켜만 봐야 했던 게 <원시림>을 기획한 동기이다.


“외할머니의 장례식은 아름다운 꽃상여는 없고, 포클레인이 동원된 장례식이었어요. 현실적인 장례 모습이 내게는 오히려 비현실적이었고, 이 아이러니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스마트폰으로 찍은 게 <원시림>을 만든 시발점이에요.”

이 감독은 영화를 구체화하면서 대학에서 공부한 종교학에 여성학적 관점을 풀어넣었고, 기독교와 설화를 대비시켰다. 대학원에서 배우는 실험영화의 특성과 형식도 도입했다.

<원시림>의 각본·연출 외 출연·편집, 일부 장면의 촬영도 맡은 이 감독은 다큐멘터리에 극영화를 가미했다. 기승전결식 서사구조를 따르지 않고, 시공간을 자유롭게 넘나들었다. 땅이 위로 향하고 사람들의 머리가 아래로 보이거나, 하늘이 화면의 아래(땅이 위) 혹은 오른쪽(땅이 왼쪽)에 보이는 등 파격도 꾀했다.

영화는 시작된 지 10분이 지나도록 이 감독이 생화와 조화를 사는 걸 보여준다. 이 감독은 “일부러 재미없게 찍었다”며 “관객이 집중하기보다 거리를 두고 바라보게 하기 위한 의도”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생화와 조화로 외할머니의 집을 꾸미고 봉분을 장식한다.

이때 이 감독과 남동생 사이에 빚어지는 언행의 엇박자는 극영화의 재미와 더불어 남녀 간 가치관의 차이와 소통의 부재를 읽게 한다. 이 감독의 꿈, 외할머니의 산소, 호주 울룰루에서 펼쳐지는 퍼포먼스는 실재와 환영을 아우르는 영상을 통해 출산·죽음·장례의 의미를 되새김하게 한다. 수시로 인·아웃되는 원시적 풍광, 봉분 위로 빛과 소리가 잇따라 뛰어넘는 장면은 ‘갤러리 필름’(설치미술)을 떠올리게 하면서 죽음 이전·이후의 세계와 존재를 느끼게 한다.

“코언 형제와 빔 밴더스 감독의 영화를 좋아했는데 미국에서 스탠 브렉키즈와 마야 대런 감독의 실험영화를 보고 충격을 받았어요. ‘이런 영화도 있구나, 저런 영화도 가능하구나’ 하는 호기심과 자신감을 갖게 됐고요.”

<원시림>은 토리노국제영화제에 초청받기 전에 제6회 시네마디지털서울영화제와 제9회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에서 상영돼 주목을 끌었다. 이 감독은 “관객들에게 실험적이다, 상업적이다, 상반된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평가가 어떻든 디지털 시대를 맞아 주부들도 영화를 만드는 게 가능해진 데 감사한다”고 했다. 이미 두 번째 영화 <용문>(龍門·가제)을 찍고 있는 이 감독은 “영화의 다양성과 다원성을 꾀하고 싶다”고 했다.

토리노국제영화제는 새로운 작가와 작품을 발굴하는 데 주안점을 둔다. 그간 한국영화는 <벌이 날다> <살인의 추억> <얼굴 없는 미녀> <경의선> 등이 주요 상을 수상했다. 올해에는 <원시림> 외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가 새로운 경향의 영화를 대상으로 하는 ‘극영화 부문’에 초청받았다. <원시림>과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이 12월1일(현지시간) 폐막식 때 어떤 성과를 거둘지 주목된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프앤프리(OFF AND FREE) 국제영화제는 ‘확장예술제’를 지향한다. 올해 제 3회(11월 17~23일)를 맞았다. 정재형 동국대 교수가 창립,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다. 동양화가였던 황선숙 감독이 폐막작 <허공의 그늘>을 연출했다(개막작은 독일 감독 베르너 헤어조크의 <라 수프리에르>). 김남국 현대음악 작곡가 겸 아쟁 연주자가 <허공의 그늘> 음악을 맡았다. 정재형·황선숙·김남국의 ‘확장예술’에 관하여.

-오프앤프리는 어떤 영화제인가요.
“좋은 영화, 새로운 영화지만 일반 극장 상영이 어려운 비상업영화를 보여주는 영화제에요. 비상업영화 작가를 발굴하고 후원해요.”

-다른 영화제도 그렇지요.

“오프앤프리는 ‘확장예술’을 지향해요. 매체간 경계를 넘나들고 허문 작품으로 프로그램을 짜요. 장르적 드라마보다 실험성·예술성을 추구한 작품을 선호하죠. 영화를 오락으로 즐기는 것보다 생각하고 사유하고 싶어하는 관객을 위한 영화제에요. 모든 작품을 무료로 보여줘요.”

-관객 반응은 어떤지요.

“다양해요. 좋은 작품을 많이 무료로 볼 수 있는 기쁨을 줘 고맙다는 분들, 고개를 절래절래 흔드는 분들…. 회를 거듭하면 이해와 참여의 폭이 넓혀질 거라고 봐요.”

-두 분은 이 영화제를 언제 알았나요.
“1회 때부터 알았고 참여도 했어요-저는 이번에 알았습니다. 제가 하는 음악작업과 공감대가 맞아 좋네요-유투브에 남국(namkuk)을 치면 작품 열 편 정도를 볼 수 있어요-<죽음에서 탄생까지>(2000) <화두>(2002) <마중>(2004) <부벽준>(2010)…. <화두>는 독일 다름슈타트 국제현대음악제 수상작이고 <부벽준>에선 국악기 다섯 개로만 연주했어요. 요즘 서양 작곡가들은 자기네 악기로는 한계를 느끼고 동양 악기를 많이 활용해요. 소음도 음악적 요소로 받아들이고.”

황 감독은 제 1회 때 <울음>과 <아버지의 아버지의>, 두 편을 초청받았다. 올해도 두 편이다. <망각 울림>과 <허공의 그늘>. <망각 울림>은 ‘오프인 포커스’ 부문에 선정됐다. <허공의 그늘>은 오프앤프리 측의 사전제작 지원을 받아 완성, 폐막작으로 상영된다.


-다른 영화제에도 초청받았지요.

“국내외 영화제 ‘경쟁’ 부문이 많아요. 기획전시를 포함해 <숨 꿈> <수묵산조> <아버지의 아버지의> <울음> <오하루의 일생을 보다> <시간의 침묵> 등이 40여 소개됐어요.”

이 가운데 <시간의 침묵>은 ‘갤러리 필름’(설치미술 작품)이다. 영상, 스크린 크기, 설치 위치 등을 달리한 세 채널로 선보였다. 올해 오프앤프리에서는 샹탈 애커먼의 <11월 앤트워프에서 온 여인들> 등 여섯 편의 갤러리 필름이 소개된다.

                                                   황선숙 감독은 홍익대에서 동양화, 서강대 영상대학원에서 영
                                                   상미디어를 전공했다. 5회의 개인전을 가진 그는 그만의 창작
                                                   성이 돋보이는 10여 편의 예술·실험영화를 내놓았다.

-두 분은 어떻게 알았나요.
“2009년 이지영 교수님(서울대)의 가야금 연주회 때 제가 음악극 <거울>을 발표했어요. 그때 황 감독께서 영상작업을 맡아줬죠-솔직히 2년 전에는 ‘이런 음악을 하시는구나’ 였어요. 그런데 이번 <허공의 그늘> 작업 때 다시 듣고 탄성을 질렀어요. 영상작업을 하면서 동양화를 간직하고 있는 마음이 소리로 팽팽하게 살아움직였던 거예요-2년 만에 다시 만났죠. 영상에 어울리는 곡을 추천해 달라고 작업실로 오셔서. 아이디어 확산 차원에서 악기들을 보여드리고 소리도 들려드렸죠-그때 아쟁이 마음에 들었어요-이야기 나누면서 술을 꽤 많이 마셨지요-전 거의 안 마셨어요-영화에 음악을 입히지 않고 상영할 때 즉흥 연주를 하기로 했죠-단순히 라이브 연주를 듣는 것 이상의 경험을 할 거라고 기대하고 있어요”

<허공의 그늘>은 단편(러닝타임 9분) 실사 실험영화다. 경주 남산의 목이 잘린 불상과 스마트폰으로 찍은 도시인의 뒷 모습 등을 담았다. 얼굴 없는, 그 허공의 그늘에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삶이 어려있다.

                                                   김남국 작곡가는 경희대와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립음악대학을
                                                   졸업했다. 동양인 최초로 ‘크라니히슈타이너’ 상을 수상했다. 베
                                                   를린시립오레라극장 아쟁 독주가로 국제적 명성을 자랑한다.

-기획·연출 의도는 뭔가요.
“오래 전 답사 때 보았던 풍경을 찾아 경주 남산을 찾았어요. 목이 잘린, 얼굴 없는 불상을 보면서 내가 보고 싶었던 게 저 허공이었나…. 그렇게 해서 붙여진 제목이에요. 허공의 그늘, 그 사라진 허공을 찾듯이 표면적인 일상을 살아가는 도시인들의 짙은 그림자를 들춰내고자 했어요-아쟁을 연주하고 심범즈도 치려고 해요-심벌즈요?-세게 치진 않을 거에요-한 마디로 내용도 형식도 새로운 영화예요. 답을 안 주고 화두를 줘요. 문제(사건)를 내고 답을 풀어주는 여느 영화와 달라요. 영화는 두 타이프로 나뉘죠. 위로(오락)를 주는 영화와 성찰을 하게 하는 영화. 오프앤프리는 후자의 영화를 보여줘요. 혹자는 관객이 영화를 편식하는 바람에 집단최면에 걸려 있대요. 오프앤프리 개최 의도가 여기에 있어요. 작가가 던진 화두를 관객이 제각각 자기 입장에서 체험하는 기회와 경험을 주자는 거에요.”

                                                    정재형 교수는 동국대를 졸업한 뒤 동대학원과 뉴욕시립대대
                                                    학원에서 석사, 중앙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뉴시
                                                    네마 감독론> <영화이해의 길잡이> <MT영화학> 등이 있다.

황선숙 감독은 그림을 그리다가 애니메이션을 했고, 실사 영화를 만들고 있다. 그는 “고등학교 때부터 하고 싶었던 작곡을 취미활동으로 하고 싶다”고 했다. 김남국 작곡가 겸 아쟁 연주가는 “작곡·연주를 연극으로 넓히고 영상작업도 하고 싶다”고 했다. “현재의 작업에서 느끼는 답답함을 장르 혼합, 멀티 작업으로 풀려고 한다”며. 정재형 교수는 “관객에게 신선한 체험을 안겨주고 고정관념을 깨게 내년 영화제에서는 확장예술 부문을 더욱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양하고 독특한 영화·영상 축제. 제 3회 오프앤프리 국제영화제 막이 오는 17일 오른다. 국내외 최신 실험영화를 비롯해 다큐멘터리, 초기 그래픽영화와 최근 디지털 애니메이션 등 115편을 오는 23일까지 아트하우스 모모와 이화여대 ECC극장에서 상영한다. 일반 극장은 물론 여타 국제영화제에서도 보기 힘든 화제의 영화·영상 등을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제는 8개 섹션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오프 인 포커스’와 ‘오프 인 프랙티스’ 부문은 이 영화제가 추구하는 ‘확장예술제’에 가장 부합한다.

‘오프 인 포커스’는 공모전 선정작 상영 부문이다. 영화제 측은 이를 위해 지난 6월 27일부터 9월 30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다큐멘터리, 실험영화, 확장예술 등 세 분야의 작품을 공모했다. 응모작은 150여 편. 이 가운데 실험영화 11편, 다큐멘터리 7편, 미디어 아트 2편이 최종 선정됐다. 젊은 작가들의 실험영화 경향을 읽을 수 있다.


실험영화는 <그리고 그들은 바다로 갔다>(감독 송지수) <액션영화>(최준우) <불이>(모현신) <망각 울림>(황선숙) <performance1>(허세준) <나는 내가 부끄럽다>(서영주) <빨강 개복동에서 놀다>(서진옥) <하루>(한재빈) <대화법 2. 탁구>(김선미) <두려워할 집>(백승환) <디지탈무비>(양경모) 등이다. 다큐멘터리는 <눈을 가진 죄>(감독 오윤석) <오리무중>(서원태) <watching video>(최종한) <사랑해, 드엉티짱>(김수연) <1990-2011>(김지예) <Happy Ending>(손태겸) <조우>(라주형) 등이다. 미디어 아트는 <1231>(이수진) <일시적 기업>(차지량) 등이다.


이 가운데 <하루>는 하루를 걷는데 90년이 걸리는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았다. 할머니가 귤을 사오는 동안에 만나는 아이·소녀·운전녀·고물상녀는 할머니의 과거이자 인생의 희노애락을 상징한다. <나는 내가 부끄럽다>는 병든 아버지 곁을 지키는 딸의 이야기를 애니메이션과 실사영화로 엮었다. <오리무중>은 한강의 청담대교와 공주대교 현장을 다뤘다. <일시적 기업>은 현대 기업의 자본주의 질서를 조명했다. 네 단편을 재편집한 장편으로 소개된다. 설치 작품이기도 하다.


‘오프 인 프랙티스’(OAF IN PRACTICE) 부문은 이 영화제의 얼굴이다. 올해 완성된 국내외 유수의 실험영화 및 미디어 아트로 엮는다.

올해 상영작은 총 14편이다. 핀랜드·영국·한국 작품이 각각 세 편이다. 핀란드 작품은 <건초의 노래>(Hay Chant) <엑조티크>(Exotique) <타히아 강의 여름밤>(Summer Night at Lake Tarhia) 등이다. 영국 작품은 <호주 원주민의 사우스 런던 실화>(Aboriginal Myths of South London) <이야기가 죽인 것들>(Things That Had Stories Rubbed Out) <태양중심>(Heliocentric) 등이다. 한국작품은 <삶의 균형>(Living Symmetry) <도어>(Door) <라이브 퍼포먼스>(Live Performance) 등이다.


이와 함께 독일 작품 두 편, 캐나다·미국 합작품 두 편, 노르웨이 작품 한 편이 소개된다. 독일 작품은 실비아 스케델바우어 감독이 연출한 <사운딩 글래스>(Sounding Glass)와 <여정>(Way Fare)이다. 캐나다·미국 합작품은 빈센트 그레니어의 <타오르는 덤불>(Burning Bush) <배변도>(Backview)다. 노르웨이 작품은 <떠오르는 지역>(Travelling Fields)다.

이 가운데 <건초의 노래>은 건초의 미세한 흔들림 등을 디지털 영상에 담았다. <라이브 퍼포먼스>는 20일 서교예술실험센터에서 라이브 퍼포먼스와 라이브 스트리밍을 함께 선보인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