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8.15 1000만 영화
  2. 2011.01.29 1000만 영화 순위다툼

1000만 영화

충무로 파일 2012.08.15 00:05

최동훈 감독의 <도둑들>이 ‘천만영화’에 등극한다. 이르면 15일 오후, 늦어도 밤 시간에는 1000만 고지를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최근 10일 간 이 영화는 최저 24만1362명(13일), 최고 77만719명(4일)이 관람했다. 지난 주말에는 45만1303명(11일), 41만2146명(12일)이 관람했다. 13일 현재 누적 관객 수는 947만8837명이다. 14일은 평일, 15일은 광복절 공휴일이다.

 

■<도둑들>, <괴물>과 <아바타> 잡을까?
<도둑들>을 포함해 천만영화는 일곱 편이다. <실미도> <태극기 휘날리며> <왕의 남자> <괴물> <해운대> <아바타> <도둑들> 등이다. 한국영화가 여섯 편, 미국영화가 한 편이다.

<실미도>는 2003년 12월 24일, <태극기 휘날리며>는 2004년 2월 5일, <왕의 남자>는 2005년 12월 29일, <괴물>은 2006년 7월 27일, <해운대>는 2009년 7월 22일, <아바타>는 2009년 12월 17일, <도둑들>은 2012년 7월 25일에 개봉됐다. 2월이 한 편(태극기 휘날리며), 7월이 세 편(괴물·해운대·도둑들), 12월이 세 편(실미도·왕의 남자·아바타)이다.

 

수요일 개봉작이 세 편(실미도·해운대·도둑들), 목요일 개봉작이 네 편(태극기 휘날리며·왕의 남자·괴물·아바타)이다. ‘12세관람가’ 작품이 세 편(괴물·해운대·아바타), ‘15세관람가’ 작품이 네 편(실미도·태극기 휘날리며·왕의 남자·도둑들)이다. 개봉 첫 주에 하루 더 상영하고, 관람등급이 낮은 게 흥행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실미도>는 2004년 2월 19일, <태극기 휘날리며>는 2004년 3월 14일, <왕의 남자>는 2006년 2월 11일, <괴물>은 2006년 8월 16일, <해운대>는 2009년 8월 23일, <아바타>는 2010년 1월 23일, <도둑들>은 2012년 8월 15일(예정)에 1000만명을 돌파했다. 1월이 한 편(아바타), 2월이 두 편(실미도·왕의 남자), 3월이 한 편(태극기 휘날리며), 8월이 세 편(괴물·해운대·도둑들)이다. 요즘은 극장가에 성수기와 비수기가 확연히 구분되지 않지만 그럼에도 여름·겨울방학 기간이 흥행에 유리하다는 사실을 읽을 수 있다.


 

                 <실미도>는 실화를 소재 극으로 최초로 천만 관객을 동원했다. <태극기 휘날리며>는 전쟁영화이고 <왕의

                     남자>는 사극, <괴물>은 스릴러, <해운대>는 재난영화, 유일한 외국영화 <아바타>는 SF모험액션극이다.

 

1000만 명이 관람하는 데 가장 짧게 걸린 기간은 21일(괴물)이다. <도둑들>은 22일(예정), 이어 33일(해운대), 38일(아바타), 39일(태극기 휘날리며), 45일(왕의 남자), 58일(실미도) 만에 꿈의 숫자에 도달했다. 500만 명이 관람하는 데 걸린 기간은 9일(괴물), 10일(도둑들), 13일(태극기 휘날리며·해운대), 15일(아바타), 19일(실미도) 20일(왕의 남자)이다. 900만 명을 기록한 기간은 18일(괴물), 19일(도둑들), 26일(해운대), 31일(태극기 휘날리며), 32일(아바타), 38일(왕의 남자), 45일(실미도)이다. <도둑들>은 하루 차이로 <괴물>의 기록을 뒤따르고 있다.

 

최종 관객 수는 <아바타>가 가장 많다. 1330만2637명이 관람했다. 이어 1301만9740명(괴물), 1230만2831명(왕의 남자), 1174만6135명(태극기 휘날리며), 1145만3338명(해운대), 1108만1000명(실미도)이다.

1100만 명을 돌파하는 데에는 각각 25일(괴물), 46일(아바타), 47일(해운대), 53일(왕의 남자), 56일(태극기 휘날리며), 89일(실미도)이 걸렸다. 1200만 명은 32일(괴물), 54일(아바타), 73일(왕의 남자) 만에 달성했다. 1300만 명은 72일(아바타), 81일(괴물) 만에 기록했다.

 

<도둑들> 제작사(케이퍼필름)와 배급사(쇼박스) 측은 1200만 명 이상을 전망하고 있다. 관건은 관객의 관심, 상영 스크린 확보·유지, 경쟁 영화의 기세 등이다. <도둑들>이 1천만 명을 돌파한 이후에 얼마나 기세를 이어갈는지 주목된다.

■김윤석, 최고의 주연배우로 각광

 


천만영화는 강우석·강제규·이준익·봉준호·윤제균·제임스 카메론·최동훈 감독이 각각 1편씩 연출했다. 강우석 감독은 <실미도>, 강제규 감독은 <태극기 휘날리며>, 이준익 감독은 <왕의 남자>, 봉준호 감독은 <괴물>, 윤제균 감독은 <해운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아바타>, 최동훈 감독은 <도둑들>을 선보였다.


이들 가운데 또 누가 천만영화를 내놓을는지 주목된다. 참고로 500만 명 이상을 동원한 영화 두 편 이상을 연출한 감독은 최동훈(도둑들·타자·전우치), 강제규(태극기 휘날리며·쉬리), 봉준호(괴물·살인의 추억)다.

강우석 감독은 <강철중:공공의 적1-1>(430만670명) <공공의 적2>(391만1356명) <한반도>(388만308명) <이끼>(335만3897명) <공공의 적>(303만438명) 등을 연출했다. 윤제균 감독은 <색즉시공>(408만2797명) <두사부일체>(330만5271명) <1번가의 기적>(277만1236명) 등을, 이준익 감독은 <황산벌>(277만1236명) 등을 내놓았다.

 

주연은 설경구·안성기·허준호·정재영(실미도), 장동건·원빈·이은주(태극기 휘날리며), 감우성·정재영·이준기·강성연(왕의 남자), 송강호·변희봉·박해일·배두나·고아성(괴물), 설경구·하지원·박중훈·엄정화(해운대), 샘 워싱톤·조 샐다나·시고니 위버(아바타), 김윤석·이정재·김혜수·전지현·임달화·김해숙·오달수·김수현·증국상(도둑들) 등이다.

두 편 이상 주연을 맡은 배우는 <실미도>와 <해운대>의 설경구 뿐이다. 오달수도 천만영화 크레디트에 이름을 두 번 올렸다. 그는 <괴물>에서 괴물 목소리 연기를 맡았다.

 

<괴물>의 고아성은 유일한 아역배우이다. 촬영 당시 고아성은 열세 살이었다. <태극기 휘날리며>의 이은주는 2005년 2월 22일 세상을 등졌다. <실미도>는 1000만 영화 가운데 여배우가 주연은 물론 조연급으로도 등장하지 않았다. 반면 <도둑들>의 주연 여배우는 김혜수·전지현·김해숙 등 세 명이다. <태극기 휘날리며>에는 최민식·김수로 등이, <해운대>에는 허구연 위원과 롯데 자이언츠 소속 이대호 선수 등이, <도둑들>에는 신하균·이신제 등이 특별출연했다.


 

                최동훈 감독(오른쪽)이 김윤석과 촬영할 장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도둑들>의 천만영화 등극을 앞두고 가장 주목받은 이는 최동훈 감독과 배우 김윤석이다. 최 감독은 2004년 감독 데뷔작 <범죄의 재구성>(212만9358명)으로 주목받은 뒤 <타짜>(684만7777명) <전우치>(613만6928명), 그리고 <도둑들>까지 4연타석 홈런을 날렸다. 김윤석은 2007년 첫 주연작 <즐거운 인생>(126만3835명)을 필두로 <추격자>(507만1619명) <전우치>(613만6928명) <거북이 달린다>(305만9812명) <황해>(216만7426명) <완득이>(531만502명), 그리고 <도둑들>에 이르기까지 남다른 연기력과 흥행파워를 보여주면서 최고의 주연 배우로 각광받고 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는 1987년 제 44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작이다. 임권택 감독은 영화진흥공사 직원과 함께 영화제에 참석했다. 여자주인공 강수연은 영화진흥공사로부터 참석 권유조차 받지 못했고, 임 감독이 떠난 줄도 모르고 있었다.

임 감독은 독일TV ZDF와의 인터뷰때 만난 한 심사위원의 언질에 조그만 상이라도 받겠구나는 예감이 들었다. 하지만 일본에서 열리는 '임권택영화제'에 참가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시상식 이틀 전에 떠났고, 여우주연상은 영화진흥공사 직원이 대신 받았다. 임 감독은 "수상소식이 알려진 날 일본에 도착하자 주최측이 깜짝 놀라더라"면서 "무슨 일이 있어도 약속을 지키는 사람으로 인정받았다"고 떠올렸다.

강수연의 여우주연상 수상은 국가적인 경사였다. <씨받이> 제작에 참여한 영화인들의 어깨가 으쓱해졌음운 물론이다.

이에 강수연은 함께 한 배우 및 스태프에게 남다른 선물을 증정했다. 상장에 새겨진 자신의 이름 자리에 <씨받이> 배우ㆍ스태프의 이름을 각각 인쇄한 이미테이션 상장을 만들어 증정, 각자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괴물> <실미도> <아바타> <왕의 남자> <태극기 휘날리며> <해운대>(가나다 순). 1000만 명 이상이 관람한 영화다. 해당 작품의 감독ㆍ배우는 물론 스태프의 자긍심은 대단하다. 1000만 돌파 기록증을 제작, 두고두고 '가문의 영광'으로 자랑하고 싶은 심정일 듯하다. 

1000만 영화도 어떤 기준을 적용하느냐에 따라 순위가 달라진다. 각 기준에 따라 1000만 영화의 순위를 매겨보면 다음과 같다. 


(1)
실미도 (2)태극기 휘날리며 (3)왕의 남자 (4)괴물 (5)해운대 (6)아바타.

‘1000만 신화’를 처음으로 기록한 작품은 강우석 감독의 <실미도>다. 2004년 2월 19일에 1000만 명 고지를 정복했다. 이어 강제규 감독의 <태극기 휘날리며>가 2004년 3월 14일, 이준익 감독의 <왕의 남자>가 2006년 2월 
11일, 봉준호 감독의 <괴물>이 2006년 8월 16일, 윤제균 감독의 <해운대>가 2009년 8월 23일에 1000만 신화를 달성했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아바타>가 2010년 1월 13일에 외국영화 중 최초로 1000만 정상을 밟았다.



(1)괴물 (2)해운대 (3)아바타 (4)태극기 휘날리며 (5)왕의 남자 (6)실미도.

1000만 명이 관람하는 데 걸린 기간은 <괴물>이 가장 빠르다. 불과 21일 만에 대기록을 세웠다. <해운대>는 33일, <아바타>는 38일, <태극기 휘날리며>는 39일, <왕의 남자>는 45일, <실미도>는 58일이 걸렸다. 


(1)아바타 (2)괴물 (3)왕의 남자 (4)태극기 휘날리며 (5)해운대 (6)실미도.

관객 수(전국 기준)는 <아바타>가 가장 많다. 영화진흥위원회 기록에 따르면 <아바타>는 1336만3175명을 동원했다. <괴물>은 1301만9740명, <왕의 남자>는 1230만2831명, <태극기 휘날리며>는 1174만6135명, <해운대>(2009)는 1132만5228명, <실미도>(2003)는 1108만1000명이 관람했다.

 


(1)아바타 (2)왕의 남자 (3)괴물 (4)태극기 휘날리며 (5)실미도 (6)해운대.

서울 관객 수 역시 <아바타>가 가장 많다. 영화진흥위원회 기록에 의하면 <아바타>는 396만2837명이 관람했다. <왕의 남자>는 366만842명, <괴물>은 357만1254명, <태극기 휘날리며>는 350만9563명, <실미도>는 326만4000명, <해운대>는 279만1038명이 감상했다.



(1)태극기 휘날리며 (2)괴물 (3)실미도 (4)해운대 (5)왕의 남자 (6)아바타.
1000만 영화 상영기간에 따른 순위다.
각 영화 배급사에 따르면 <태극기 휘날리며>는 92일(2004년 2월 5일~2004년 5월 6일) 동안 상영됐다. <괴물>은 105일(2006년 7월 27일~2006년 11월 8일), <실미도>는 140일(2003년 12월 24일~2004년 5월 11일), <해운대>는 143일(2009년 7월 22일~2009년 12월 11일),  <왕의 남자>는 149일(2005년 12월 29일~2006년 5월 26일) 동안 관객에게 선보였다. 개봉 이래 극장에서 가장 오랫동안 상영된 작품은 <아바타>다. 2009년 12월 16일부터 2010년 7월 30일까지 무려 227일 동안 상영됐다. 따라서 오랫동안 상영된 순위는 <아바타> <왕의 남자> <해운대> <실미도> <괴물> <태극기 휘날리며>다.


(1)아바타 (2)해운대 (3)괴물 (4)왕의 남자 (5)태극기 휘날리며 (6)실미도
누적 매출액(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개봉~종영일 기준) 순위다. <아바타>는 무려 1248억9565만1500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해운대>는 810억2287만1000원, <괴물>은 667억1571만3300원, <왕의 남자>는 660억1477만5400원, <태극기 휘날리며>는 154억9940만3500원, <실미도>는 109억2392만500원의 매출을 올렸다. <아바타>가 1000억원 이상을 기록한 건 편당 관람료 인상과 3D영화 상영 수입금 덕분이다. <실미도>와 <태극기 휘날리며>의 매출이 상대적으로 적은 건 입장권통합전산망에 가입한 스크린이 적은 데에다 요즘과 다른 직매ㆍ단매 등이 뒤얽힌 배급방식의 차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1)해운대 (2)아바타 (3)괴물 (4)왕의 남자 (5)태극기 휘날리며 (6)실미도
상영 스크린(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개봉~종영일 기준) 수에 따른 순위다. <해운대>는 1716관, <아바타>는 1679관, <괴물>은 1089관, <왕의 남자>는 1048관, <태극기 휘날리며>는 193관, <실미도>는 165관에서 상영됐다. 역으로 상영 스크린이 적은 순서는 <실미도> <태극기 휘날리며> <왕의 남자> <괴물> <아바타> <해운대>다.

(1)아바타 (2)괴물 (3)해운대, (1)왕의 남자 (2)태극기 휘날리며 (3)실미도
관람등급에 따른 순위다. <아바타> <괴물> <해운대>는 '12세관람가' 작품이다. <왕의 남자> <태극기 휘날리며> <실미도>는 '15세관람가' 작품이다. 1000만 영화 중 '전체관람가'와 '18세관람가'(청소년관람불가) 작품은 한 편도 없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