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의 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07 조민수, CF스타서 열정의 배우 ‘혼의 조련사’로 (2)

조민수(47)는 CF모델을 거쳐 영화배우·탤런트로 각광받아 왔다. 영화 데뷔작은 이규형 감독의 <청 (블루 스케치)>(1986)다. 이후 <신의 아들>(1986) <난 깜짝 놀랄 짓을 할거야>(1990) <맨?>(1995) <소년, 천국에 가다>(2005) 등에 출연했다. <맨?> 이후 17년 만에 주연을 맡은 영화, 올해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 <피에타>(감독 김기덕)로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 아시아태평양영화상(APSA) 심사위원대상, 대중문화예술상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친구 따라 갔다가
조민수는 연예인을 동경하지 않았다. 군의관이던 아버지가 전역 후 의술을 버리고 한 사업이 잘 안돼 경복여상에 진학한 조민수는 무용반 활동을 했다. 3학년 때 짝의 권유로 무용반을 그만두고 연극반에서 활동했다. 데뷔작 <장산곶매>에서 형사 역을 맡았다. 한 달 남짓한 연습 당시에는 지도교사의 칭찬을 한몸에 받았지만 정작 공연 때에는 대사를 잊어먹는 곤욕을 치렀다.

조민수의 꿈은 유치원 교사였다. 고3 때에도 집안 형편이 나아지지 않자 취업을 해서 돈을 번 다음에 대학에 진학, 유아교육을 전공하려고 했다.

그런 그에게 행운의 여신이 찾아왔다. 고3 막바지 어느 날, 한 친구가 생경한 제안을 했다. 언니가 다니는 삼성물산에서 학생 모델을 찾는다며 함께 가보자는 것이었다. 어린 마음에 호기심이 발동, 친구와 동행했다. 사진을 찍고 돌아왔고, 며칠 뒤 제일기획에서 온 전화를 받았다. 삼성물산에서 찍은 사진을 봤다면서 한 번 보자는 전화였다. 다시 사진을 찍고 동영상 카메라 테스트도 받고 함께해보자는 제안을 받았다. 하지만 출연할 수 없었다. 재학 중에는 활동할 수 없다는 학교 측 방침에 따라야 했다.

1983년 2월에 졸업한 졸업한 조민수는 카세트 ‘마이마이’ 광고를 필두로 본격 활동에 나섰다. 취업한 친구들 월급보다 모델료가 훨씬 많은 게 좋았다. 열심히 하면 대학 등록금은 물론 가계에도 도움을 줄 수 있어 신이 났다. 다소 이국적이고 참신한 마스크로 선풍을 일으키면서 3년여 활동하는 동안 300여 편의 지면광고와 CF를 찍었다.

 

CF모델의 꽃인 드봉 화장품 전속 모델로 활동하면서 운명의 여신을 만났다. 영화 <청 블루 스케치> 출연 요청을 받았다. 조민수는 영화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히기 위해서가 아니라 CF모델로서 신선함이 떨어져 가는 걸 보완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출연 제의를 받아들였다. 영화 촬영이 늦어지는 동안에 제의 받은 KBS <TV문학관-불>도 마찬가지 이유에서 였다.

<불>에서는 15살에 시집 와 매일 밤 남편에게 시달리는 ‘순희’ 역을 맡았다. 연기를 제대로 배운 적이 없고, 기본적인 방송 용어도 모르는 조민수는 선배들에게 배운 대로, PD가 시키는 대로 연기했다. 시각장애인으로 출연한 <TV문학관-광화사>에서는 눈 먼 연기에 몰입하다가 다리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대하드라마 <노다지>에선 무당 딸 역을 맡았다. “땀을 뻘뻘 흘리며 몸을 마구 떨면 된다”는 선배의 가르침대로 신 내린 연기를 하던 중 “간질병 환자냐?”는 지적을 받았다. 일일극 <욕망의 문>에서는 재벌 총수의 아내 역을 맡아 20대에서 60대까지 변신했다. 60대 노역 분장을 하고 첫 대사를 할 때 “지금 학예회 하냐”는 핀잔을 들었다. 얼굴은 노파인데 음성은 20대 아가씨였던 것이다.

이대로 무너지느냐, 분연히 일어서느냐. 조민수는 이를 악물었다. CF를 마다하고 연습벌레가 됐다. 주어진 역에 최선을 다했다. 자신의 이름에 책임을 지고 나아가 이름이 빛나도록 하는 데 만전을 기했다. <욕망의 문>(1987)과 빨치산으로 출연한 <지리산>(1989)을 통해 KBS 연기대상 우수연기상, <달빛가족>(1990)으로 백상연기대상 인기상을 받았다.

 

■연기 아닌 연기로
지난 9월 제6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때 일이다. <피에타> 공식 시사회 후 조민수는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거명됐다. 그 말을 들을 때마다 조민수는 마음을 비웠다. “여기까지 온 것으로, 후보자로 거론되는 데 만족하자”고 다짐했다. 그럼에도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이스라엘의 하다스 야론이 호명됐을 때 다소 아쉽기는 했지만  이내 온 마음으로 <피에타>의 황금사자상 수상을 기원했다. 바람대로 <피에타>가 최고의 상을 받자 누구보다 기뻤다. 시상식 후 ‘황금사자상 수상작은 다른 부문상을 받을 수 없다는 규정에 따라 만장일치였던 여우주연상 수상에서 제외됐다’는 말을 들었을 때에도 아쉬움보다 <피에타>가 한국영화사상 최초로 이른바 3대 국제영화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게 기뻤다.

지난달 23일 호주 브리스번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태평양영화상 시상식 때에는 기쁨과 아쉬움이 교차했다. 기대가 컸던 여우주연상을 필리핀 여배우가 받자 조민수는 당황했다. 그리고 의당 받을 거라고 여긴 자신이 부끄러웠다. 돌아보는 시간을 주는 데 감사했다. 낙심한 기력이 역력한 동료들을 격려하며 최민식의 남우주연상 수상을 한껏 축하했다. 잠시 후 심사위원대상 수상자로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는 걸 듣고 반전의 기쁨을 누렸다. 의심의 여지가 없던 <피에타>가 최우수작품상을 받지 못하자 자신의 심사위원대상 수상을 물리고 싶을 정도로 아쉬웠다.

<피에타>는 조민수가 <맨?>(감독 여균동) 이후 17년 만에 여주인공을 맡은 영화다. 조민수는 사채 때문에 자살한 아들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해 ‘이강도’(이정진)의 엄마를 자처한 여인 역을 맡았다. 생모임을 인정받으려고 이강도가 자신의 다리에서 떼낸 살을 씹어 삼키고, 모정을 느끼게 하고, 생명의 위협을 받는 쇼를 하고, 이강도가 보는 데에서 자살하고, 이강도로 하여금 자살로 지난 삶을 뉘우치게 만드는 인물을 인상 깊게 펼쳐냈다.

조민수는 출연에 앞서 김기덕 감독을 만나 그의 천진난만한 미소를 읽고, 기획·연출 의도를 확인하고, 마음이 동하지 않는 거친 표현의 수정·보완을 요구했다. 김 감독은 예닐곱 번 시나리오를 수정했고, 조민수는 6회 만에 끝난 자신의 분량 촬영에 온몸을 던졌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 아시아태평양영화상(APSA) 심사위원대상, 그리고 대중문화예술상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영화 데뷔작 <청>은 원래 제목이 <블루 스케치>였다. 외래어라는 이유로 반려돼 <청>으로 소개됐다. <맨?>은 원래 <포르노 맨>이었다. 외설적이라는 이유로 반려, <맨?>이 됐다. 조민수는 강제로 제목을 바꾸게 하는 관계 기관의 검열에 화가 났다. <청>에서는 작가를 꿈꾸는 여대생 ‘유미’ 역을 맡아 야구부 특기생 ‘지훈’(천호진)과 키스신도 찍었다. 첫 키스를 실제 연인이 아닌 배우와 하는 게 내키지 않아 6번이나 NG를 냈다. 결국 ‘포르노 걸’로 전락하는 ‘미아’ 역을 맡은 <맨?>에서는 베드신이 있으면 무조건 거절했던 예전과 달리 노출을 기피하지 않았다.

조민수가 생각하는 배우는 ‘혼의 조련사’다. 조민수는 혼을 조련할 때 깊고 넓은 사실성을 우선하고 ‘연기 아닌 연기’를 중시한다.  유쾌하지 않은 경험 등으로 인해 영화보다 TV드라마를 선호했던 조민수는 이제부터 다시 달릴 참이다. <피에타>는 그 신호탄이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화감독 2012.12.11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민수 선생님.피아타 잘 봤습니다.영화 줄거리와 완성도 좋았지만 여배우의 가라앉은 연기력과 반전을 엿보이지 않는 집중도에 정말 놀랐습니다.놀랐습니다.지리산 쫑파티로 리버사이드호텔 나이트에서 옆에서 잠간 뵐때 첨 뵜는데 이렇게 세상을 깜짝 놀라게 나타나시다니.당신은 한국 영화계를 빛낸 여배우 입니다.사랑합니다.전 애인 있어요.ㅋㅋㅋ^^

  2. 랑선 2012.12.12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분후에..영화를 봅니다..바로 글 올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