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9.05 한국영화 최고의 달
  2. 2011.09.09 공지영ㆍ정재승, 부산서 특별강연 (1)

지난 8월 한국영화는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김의석)가 최근 발표한 ‘2012년 8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한국영화 관객은 1701만891명을 기록, 8월 기준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전 최다는 2007년 8월의 1636만4689명이다. 당시 흥행작은 <디워>842만2973명) <화려한 휴가>(730만7993명) 등이다.

 

                     <도둑들> 출연ㆍ제작진이 촬영을 마친 뒤 자리를 함께했다. 1천만 명 돌파 등을 예감한 듯 표정이 모두 밝다.


시장 점유율은 70.2%를 기록했다. 올 들어 한국영화 시장 점유율이 70%를 넘긴 것은 지난 2월(75.9%)에 이어 두 번째다. 이전에는 2011년 9월(73.2%), 2007년 8월(78.95%), 2007년 2월(76.4%)에 기록했다.

영진위 영화정책센터 김수현 연구원에 따르면 전국 각 극장·스크린의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kobis) 연동률은 2007년부터 약 100%에 달했다. 2004~2006년 전국 관객 수(한국영화연감 기준)는 kobis와 각 배급사의 기록을 놓고 정리한 것이다. 이 기간 중 한국영화 최고 시장 점유율은 2006년 10월에 기록한 85.3%다. 당시 상영작은 <타짜>(684만7777명)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3>(346만4516명)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313만2320명) 등이다.

                 8월에 월등한 성적을 거둔 세 작품은 이른바 ‘떼거리 주연’ 영화다. 주연배우가 <도둑들>은 10명,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은 9명, <이웃사람>은 8명이다.

 

지난 8월 한국영화 개봉작은 12편, 상영작은 100편이다. 1701만891명이 관람하고 시장 점유율 70.2%를 기록한 것은 <도둑들>의 1천만 돌파(15일)에 이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430만 명을 넘어서고, 말에 개봉한 <이웃사람>까지 흥행에 힘을 보탠 덕분이다. 올해 상반기 한국영화 시장 점유율은 53.4%였다.

외국영화 개봉작은 29편, 상영작은 262편이다. 외국영화는 7월 개봉한 <다크 나이트 라이즈> 이후 눈에 띄는 흥행작을 내놓지 못했다. 722만7754명이 관람했고, 시장 점유율은 29.8%에 그쳤다.

이렇듯 올해 8월은 ‘한국영화 최고의 달’이었다. <도둑들>이 한국영화 사상 6번째로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해운대>가 1천만 명을 돌파(2009년 8월 23일)한 이후 3년 만의 일이다. 8월 31일을 기준으로 <도둑들>은 1239만804명을 기록, <괴물>(1301만9740명)에 이어 한국영화 흥행 순위 2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외국영화 총 관객 수는 2423만8636명이다. 월별 관객 수 역대 최고이다. 전녀 8월(2006만1970명) 대비 20.8% 상승했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을 기준으로 봤을 때, 월 관객이 2천만 명을 넘긴 달은 2007년 8월, 2009년 8월, 2011년 8월, 그리고 2012년 7월뿐이다.

8월 흥행 상위 10위 작품은 한국영화와 외국영화가 각각 5편이다. 편수는 같지만 점유율 면에서 한국영화가 월등히 앞선다. 흥행 1~10위 작품은 아래와 같다.

①도둑들(853만2712명, 누적 관객수 1239만804명) ②바람과 함께 사라지다(435만2393명, 〃 436만4779명) ③다크 나이트 라이즈(178만6108명, 〃 637만7032명) ④이웃사람(159만5725명) ⑤새미의 어드벤처2(140만6324명, 〃 141만832명) ⑥토탈 리콜(117만9714명) ⑦R2B:리턴 두 베이스(113만2136명, 〃113만2440명) ⑧아이스 에이지4:대륙 이동설(94만372명, 〃 163만4084명) ⑨스텝업4:레볼루션(77만7415명) ⑩나는 왕이로소이다(76만5161명, 〃78만6371명)

김수현 연구원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다크 나이트 라이즈>와 <토탈 리콜>, 방학용 애니메이션 <새미의 어드벤처 2>와 <아이스에이지4: 대륙이동설> 등의 전형적인 성수기 시즌 영화들이 상위 10위권에 포진했다”며 “벨기에 영화 <새미의 어드벤처 2>가 여름 방학을 맞은 학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어 유럽 영화의 점유율이 상당히 상승했다는 점도 2012년도 8월 박스오피스의 신선한 변화”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텝업4: 레볼루션>을 제외하고는 모든 영화들이 400개 이상의 스크린에서 개봉했다”며 “흥행 성적과 스크린 수 사이의 밀접한 관계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설가 공지영 작가와 뇌과학자 정재승 교수가 관객과 만난다.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에 열리는 2011 아시안영상정책포럼 ‘오픈세션’에서 특별강연을 갖는다.

공지영 작가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1995)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 <도가니>(2011) 등 세 영화의 원작자. 오는 10월 10일 오후 2시에 갖는 특별강연에서 공 작가는 ‘나의 소설, 나의 영화’를 주제로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다. 영화로 표현된 자신의 작품을 재해석한다. 영화팬들과 독서광들에게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승 한국과학기술원 교수는 <물리학자는 영화에서 과학을 본다>의 저자이다. 같은 오후 4시에 갖는 특별강연에서는 ‘영화와 뇌과학 : ‘뇌’ 멋대로 보는 영화’를 주제로 청중과 함께한다. 영화의 수용과 반응까지, 뇌의 작용과 사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들려준다. 영화를 보는 새로운 즐거움을 줄 것으로 주목된다.

이번 특별강연은 해운대 센텀시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마련된다. 참석하려면 홈페이지(http://www.afpforum.org)로 신청하면 된다. 300명에 한정, 선착순으로 신청받는다.

아시안영상정책포럼은 그간 영상 정책자들의 만남과 대화로 다소 무겁게 진행됐다. 부산영상위원회 측은 “일반인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외연을 넓히는 취지로 오픈세션 프로그램을 새로 만들었다”며 “두 저명인사와 함께함으로써 영화와 소설, 과학, 그리고 정책이 함께 어우러져 새로운 의미와 미래를 만들어가는 융합의 장을 일궈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2011 아시안영상정책포럼은 10월 10일부터 13일까지 센텀시티 벡스코에서 열린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nda vi10 2012.06.16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기사는 그들의 프로젝트에서이 문제에 대해 직시해야 독자들에게 좋은 그것은 그들에게 당신의 게시물에 대한 많은 고맙습니다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