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호 감독(49)은 <8월의 크리스마스> (1998)로 데뷔했다. 평단과 관객의 사랑을 아우른 이 작품을 비롯해 <봄날은 간다>(2001) <외출>(2005) <행복>(2007) <호우시절>(2009) 등을 연출, 한국 멜로영화의 역사를 새로 써왔다. 최근 감수성 짙은 예전 작품들과 궤를 달리 하는, 강렬한 드라마와 감정 묘사가 돋보이는 <위험한 관계>를 내놨다.

 

 

#이번 기회에 영화, 한 번 해볼까?
늙은 아버지보다 먼저 죽음을 준비해야 하는 사진사 ‘정원’(한석규), 고단한 현실에 발을 막 들여놓은 주차 단속원 ‘다림’(심은하). <8월의 크리스마스>는 이들의 스쳐 지나가는 듯한 만남과 그 속에서 싹 트는 순백의 사랑을 그렸다. 둘의 잔잔한 만남과 이별 이야기에 삶과 죽음에 관한 화두를 담았다.


상하이 최고의 바람둥이 ‘셰이판’(장동건)과 돈과 권력을 다 지닌 신여성 ‘모지에위’(장바이즈·張柏芝), 정숙한 미망인 ‘뚜펀위’(장쯔이·章子怡). <위험한 관계>는 이들의 각기 다른 만남과 그 사이에서 펼쳐지는 욕망의 여로를 담았다. 섹스로 섹스를 거래하는 셰이판과 모지에위, 이 내기에 함몰되는 뚜펀위를 통해 사랑의 종말과 복원을 그렸다.

<8월의 크리스마스>는 대종상·청룡영화상·황금촬영상 신인감독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최우수작품상을 받았고 칸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에 초청받았다. 서울에서 42만2930명(한국영화연감 기준)이 관람, 1998년도 한국영화 흥행 4위를 차지했다. <위험한 관계>는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을 비롯해 토론토국제영화제와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에 초청받았다. 지난 11일 개봉, 15일까지 15만9068명(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이 관람했다.

<위험한 관계>는 드라마가 강렬하고 전개 또한 빠르며 각 등장 인물의 감정 묘사도 끝을 본다. 삶과 사랑을 성찰하고 사유하게 하는 멜로영화 감독으로 한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허 감독의 달라진 영화 세계와 이후의 행보를 기대하게 한다.

 

그런 그는 연세대에서 철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대우전자 홍보실에서 2년쯤 언론 담당으로 근무했다. 맡은 일에 회의가 밀려들고 회사원으로 지내는 게 갑갑했던 그는 어느 날 불쑥 사표를 냈다. 대학원에 진학, 철학을 전공하려고 했다. 이때까지도 그는 영화에 관심이 없었다. 평범한 관객 수준에도 못 미칠 정도로 본 영화도 적었다.

영화감독은 꿈도 꾼 적이 없던 그는 우연히 영화진흥위원회 부설 한국영화아카데미 신입생 모집 공고를 본 걸 계기로 영화에 입문했다. 그는 “마음 한 구석에 영상문화에 대한 관심이 조금은 있었던 것 같다”면서 “어쨌든 아카데미 신입생 모집 공고를 보지 않았으면, 합격하지 않았으면, 지금 영화를 하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영화아카데미는 1984년에 개교, 올해 29기 신입생을 뽑았다. 연출·촬영·프로듀싱·애니메이션 분야에서 2012년 현재 50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국내외에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드높인 이들 가운데 김태용·박찬욱·봉준호·임상수·최동훈 감독 등 유명 영화인들이 즐비하다. 허진호 감독은 1992년 9기로 입학, 1993년에 졸업했다.

허진호는 아카데미 동기 유영식과 함께 연출한 아카데미 졸업작품 <고철을 위하여>로 밴쿠버국제영화제에 초청받는 등 가능성을 일찌감치 인정받았다. 졸업 후 박광수 감독의 연출부로 충무로에 입문, <그섬에 가고 싶다>(1993)와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1995) 작업에 참여했다. 고교 교사를 그만두고 영화계에 뛰어든 이창동을 비롯해 박기홍·박흥식·성지혜·오승욱·유영식 등과 함께 현장 수업을 받았다.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때에는 김정환·이창동·이효인 등과 각본 작업도 함께했다.

 

 

# 멜로영화에 담는 삶과 죽음의 철학 

허진호 감독은 <8월의 크리스마스>를 요절한 가수 김광석의 영정 사진을 보고 기획했다. 김광석이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에 ‘영화적 충격’을 받은 그는 곧바로 시나리오 작업에 들어갔다. ‘시력을 잃어가는 사진사가 점점 더 밝은 대상을 찾아 사진을 찍는다’는 한 신문 기사를 읽고 남자 주인공은 사진사로 설정했다. 훗날 그의 죽음을 애잔한 미소로 추억하는 여자 주인공은 주차 단속원으로 정했다. 주차 위반 차량을 사진으로 찍어 증거로 제출하는 여자는 매일 남자의 사진관에 들러 인화를 맡기고 찾아간다.

영화는 이들의 만남과 이별을 그렸다. 허 감독은 남자가 맞닥뜨리는 죽음의 과정을 여느 영화와 달리 고통과 비극이 아니라 일상의 한 범주로 다뤘다. 각본·연출 작업 때 말기 환자를 돌보는 호스피스들과의 숱한 만남과 대화를 상기했다. 담담하게 죽음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일상과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담아냈다.

제작 과정에 우여곡절이 많았다. 영화 제목은 원래 황동규 시인의 시에서 따온 <즐거운 편지>였다. 박신양·최진실 주연의 <편지>(1997)를 감안, 제목을 바꿨다. <8월의 크리스마스>는 제작자인 전 우노필름의 차승재 대표(현 한국영화제작가협회장, 동국대 영화영상학과 교수)가 지었다. 정원과 다림이 만나고 헤어진, 여름과 겨울을 하나로 잇는, 삶과 죽음의 다름과 같음을 읽게 하는 제목으로 주목받았다.

제작비는 삼성영상사업단 등에서 외면, 일신창업투자로부터 받았다. 남녀 주인공을 캐스팅하는 데에는 3개월 정도가 걸렸다. 1순위는 한석규·심은하였다. 한석규는 <쉬리> 제작이 지연되면서, 심은하는 제작진이 김현주와 최강희를 만나고 온 날 연락을 받아 가까스로 원안대로 촬영할 수 있었다.

촬영은 9월부터 12월 초까지 했다. 서울과 익산의 화장터 등 일부 장면을 빼고 모두 군산에서 찍었다. 극중에서 가장 중요한 장소인 남자의 ‘초원사진관’은 한 차고를 개조한 것이다. 세트 촬영을 배제, 제작진은 전국의 사진관을 뒤졌지만 마땅한 곳을 찾지 못했다. 어느 날 지친 몸과 마음을 녹이던 한 카페 창밖으로 보이는, 여름 날의 묘한 느낌이 드리워진 차고를 발견한 뒤 이를 허물고 지은 사진관이다.

이 과정 또한 힘들었다. 한 달 동안 만나주지도 않던 차고 주인은 제작사의 수석 PD가 보낸 장문의 편지에 감동, 원상 복원을 조건으로 개조를 승낙했다. 이 곳은 처음 얼마간은 실제로 새로 사진관이 생긴 줄 알고 찾아오는 이들이 많았다. 극중에서 가족 사진을 찍는 이들은 실제 방문객 가운데 일부이다.

남자가 죽고 여자가 그 사실을 모른 채 사진관을 다시 찾아오는 장면에는 눈(雪)이 필요했다. 촬영시기는 11월 말이었고, 더구나 군산은 거의 눈이 오지 않는 지역이었다. 제작진은 결국 사진관 주변에 솜 200가마를 깔고 소금 300가마를 뿌려 눈이 내린 것처럼 꾸몄다. 촬영이 끝난 뒤 동네 아주머니들은 이 눈을 수거, 김장 때 쓰겠다고 했다. 제작진은 덕분에 청소하는 수고를 덜 수 있었다.

남자와 여자가 찾았던 초등학교 운동장에 눈이 흠뻑 내린 장면은 운좋게 보충 촬영 때 찍었다. 촬영을 앞둔 날 밤, 군산에 40여년 만에 폭설이 내린 것이다. 제작진은 하늘이 도와준다고 기뻐했다. 그런데 유영길 촬영감독이 첫 프린트 작업을 마친 뒤 작고, 울음을 삼켜야 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이 제65회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받았다. 허진호 감독의 <위험한 관계>도 같은 부문에 초청받았다. 연상호 감독은 각 부문에 초청받은 신인 감독을 대상으로 하는 ‘황금카메라상’ 후보에 올랐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이 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감독주간(LA Quinzaine des Realisateurs, Director’s Fortnight)은 비공식 부문이다. 1969년 프랑스 감독조합에 의해 신설된 비경쟁 프로그램이다. 베르너 헤어조크, 라이너 베르너 파스빈더, 오기마 나기사, 조지 루카스, 마틴 스콜세지, 켄 로치, 짐 자무시, 미카엘 하네케, 샹텔 애커만, 스파이크 리, 다르덴 형제, 소피아 코폴라, 로베르 브레송,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등 전세계 쟁쟁한 명감독들이 첫 장편을 선보인 섹션이다.

한국의 장편 애니메이션이 이 부문에 초청받은 건 <돼지의 왕>이 처음이다. 올해까지 이 부문에 초청받은 한국 감독은 열두 명이다.

 


가장 먼저 초청받은 이은 이광모 감독이다. 1998년 제51회 때 <아름다운 시절>로 입성했다. 2000년에 이창동 감독이 <박하사탕>, 2002년에 손수범 감독이 <바닷속의 물고기는 목마르지 않는다>, 2003년 박종우 감독이 <사연>, 2004년 김윤성 감독이 <웃음을 참으면서>로 초청받았다. 2005년에는 류승완 감독과 임상수 감독이 동시에 입성했다. <주먹이 운다>와 <그때 그 사람들>로. 이어 2006년에 봉준호 감독이 <괴물>로 초청받았다. 2007년도 두 감독이 동반 진출했다. 정유미 감독이 단편 애니메이션 <먼지아이>로, 홍상수 감독이 <잘 알지도 못하면서>로 입성했다. <먼지아이>는 먼지의 움직임을 통해 시련의 극복 과정을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칸국제영화제는 1946년 9월20일부터 10월5일까지 칸 해변의 카지노에서 처음으로 개최됐다. 48년과 50년에는 예산 부족으로 열지 못했다. 51년 5월에 재개, 이후부터 매년 5월에 열렸다. 68년에는 대학가에서 촉발된 ‘5월혁명’과 누벨바그의 주역인 장 뤽 고다르 등이 단상을 점거하면서 행사가 중단됐다. 72년부터 영화제 출품작 구성을 주최 측이 선정해 초청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이후 많은 국제영화제가 이 방식을 따르고 있다. 영화제 공식 명칭이 그냥 ‘국제영화제’(Festival International Du Film)인 데에서 세계 최고라는 자긍심을 엿볼 수 있다.

칸국제영화제에 장편 애니메이션이 초청받는 건 드물다. 2007년 이란과 프랑스 합작 애니메이션 <페르세폴리스>가 장편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뒤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바 있다. 2009년에는 월트디즈니와 픽사의 첫 3D 애니메이션 <업>(Up)이 개막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일본의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경우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금곰상, <하울의 움직이는 성>으로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기술공헌상 등을 받았지만 칸국제영화제와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돼지의 왕>은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의 잔혹 스릴러로 손꼽힌다. 세 친구에게 일어나는 학창시절의 가슴 아픈 이야기를 다뤄 <파수꾼>(감독 윤성현) 등에 비견되고는 했다. 양익준·오정세·김혜나·박희본·김꽃비 등이 목소리 연기를 맡았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받은 뒤 영화진흥기구상(NETPAC)과 한국영화감독조합상, CGV무비꼴라쥬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KT&G 상상마당 상상메이킹 네 번째 지원작으로 전국 24개 예술영화전용관에서 11월 3일 개봉, 1만9035명(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이 관람하는 등 선풍을 일으켰다.

연상호 감독(사진 위)은 2002년 상명대학교 서양학과를 졸업한 뒤 2003년 한신코퍼레이션 제작 기획실에서 근무했다. 2004년 스튜디오 다다쇼를 설립, 단편 <지옥>(2003) <D-DAY>(2000) <D의 과대망상을 치료하는 병원에서 막 치료를 끝낸 환자가 보는 창밖풍경>(1998), 중편 <셀마의 단백질 커피> 중 <사랑은 단백질>(2008), <지옥: 두 개의 삶>(2006) 등을 만들었다. 도쿄 쇼트쇼츠필름페스티벌 아시아고스트상(2004) 제10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천초이스 선정(2006) 제4회 인디애니페스트 관객상(2008) 아시아 그라프 인 도쿄 최우수 작품상(2009) 등을 수상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