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휴양영화제’를 지향한다. 음악영화와 음악 공연 외 관광을 즐기고 맛있는 음식도 맛볼 수 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또다른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리솜 포레스트, 제천 옥순봉, 의림지, 청풍호반…. 제천의 대표적인 명소다.

 


리솜 포레스트는 화제의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주원(현빈)의 별장을 찍은 곳이다. 주원이 라임(하지원)과 걸은 낙엽 산책로를 비롯해 다양한 테마로 꾸며진 소소리 바람길, 포르르 솔래길, 가재가는 골짝길, 신바라기 능선길 등 예쁜 이름의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숲에 둘러싸인 빌라 풍광도 이국적이다. 제천시 백운면 평동리 산 67-10

 

제천 옥순봉은 김명민·오달수·한지민 주연 영화 <조선명탐정:각시투구꽃의 비밀> 촬영지이다. 양반가 며느리였던 한객주(한지민)이 뛰어든 천 길 낭떠러지로 묘사된 곳으로 호주와 주변 산세가 어울어진 풍광이 아름답다. 영화에서 소개된 뒤 더욱 많은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제천시 수산면 과곡리.

 

의림지는 삼국시대에 축조된 우리나라 최고의 저수지다. 현재는 수리시설보다 유원지로 유명하다. 순조 7년에 세워진 영호정, 1948년에 건립된 경호루, 수백년의 수령을 지닌 소나무와 수양버들, 30m의 자연폭포 등이 한 데 어우러져 있다. 의림지 옆에는 각종 놀이기구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제천 의림랜드가 자리해 있다. ‘거리의 악사 페스티벌’ 본선과 ‘JIMFF Live Stage’ 공연이 열려 관객들에게 운치 있는 여름밤을 선사한다. 제천시 모산동 241.

 

청풍호에는 다양한 볼거리가 많다. 진달래를 형상화한 높이 162m의 수경분수는 자연 절경과 어우러져 보는 이의 가슴을 시원하게 해준다. 밤에는 수경분수에서 나오는 레이저 광선이 주변 야경과 맞물려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수상 아트홀도 눈길을 끈다. 커다란 뿔 소라가 무대를 덮은 듯한 이곳은 야간 조명까지 설치해 청풍호를 찾는 많은 관광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준다. 자연·영화·음악이 함께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원 썸머 나잇’과 ‘제천 라이브 초이스’가 이곳에서 마련돼 환상적인 여름밤을 선사한다. 제천시 청풍면 교리.

제천 빨간 오뎅, 용천 막국수….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주요 상영관인 제천 메가박스 인근에서 맛볼 만한 대표적인 음식이다.

제천 빨간 오뎅은 제천에 들렸다면 꼭 한번 맛봐야 할 간식이다. 매운 맛의 빨간 소스가 입맛을 돋운다. 4개에 1000원, 가격도 저렴하다. 항상 손님이 많아 수분간 기다린 뒤에야 맛볼 수 있는 인기만점의 간식이다. 제천시 중앙로 1가 27.

용천 막국수는 더위를 잊게 해주는 남다른 맛과 푸짐한 양을 자랑한다. 물막국수·비빔막국수·쟁반막국수 등이 있다. 제천시 남천동 1115. 이밖에 산마루 곤드레 나물밥(제천시 금성면 구룡리 217-5), 금수산송어장 가든의 송어회(제천시 금성면 성내리 52)도 영화제 기간 중 맛볼 만한 음식이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공식 포스터가 16일 공개됐다. 여느 국내에 국제영화제에서 볼 수 없던 파격적인 포스터로 공개되자마자 화제를 낳고 있다.

 

 

이 포스터는 초록빛 산과 호수를 배경으로 에너지와 젊음을 상징하는 건강한 신체를 중앙에 배치했다. 호수로 뛰어드는 나체의 인물은 ‘자연에서 탄생한 인간이 다시 자연과 하나가 된다’라는 표면적 의미를 지닌다. 여기에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펼쳐질 청풍호에 뛰어드는 젊음과 환희의 에너지’라는 내면적 의미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 ‘ONE MORE STEP’이라는 올해 영화제의 슬로건과 발맞춰 관객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고자 하는 영화제의 메시지가 반영된 결과물이기도 하다.


자연과 젊음이 묻어나는 이번 공식 포스터의 사진은 사진작가 조남룡의 작품이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자연친화적이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잘 표현하고 있다. 특히 ‘푸르름’이라는 제천의 이미지와 감각적 에너지를 발산하는 영화제의 느낌을 동시에 담아내 눈길을 끈다. 제천국제영화제 측은 지난해에도 영화제의 콘셉트를 잘 드러낸 사진 작품을 활용했다.

 

올해 8회를 맞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이번 포스터를 전면에 내세워, 아시아 유일의 음악영화제로서 변화와 도전에 주저하지 않는 영화제의 의지를 드러내고자 한다. 또한 생동감 넘치는 자유의 에너지를 전파할 수 있는 긍정적 매개체로서 관객들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겠다는 각오다. 제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8월 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6박 7일간 음악과 영화의 세계를 펼쳐 보일 예정이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림 2012.06.15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가 라이언 맥긴리
    인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