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석 감독의 새영화 <글러브>가 20일 개봉됐다. 8만9935명이 관람, 기 개봉작을 포함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글러브>가 개봉된 건 전작 <이끼>를 내놓은 지 190일 만이다. 김기덕·홍상수 감독 또한 이처럼 속도전도 돋보인다. 강우석·김기덕·홍상수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본다.

# 강우석, 속속 흥행작 연출

강우석 감독은 1989년 <달콤한 신부들>부터 2011년 <글러브>까지 19편을 연출했다. 짧게는 3개월여, 길게는 약 4년 만에 새 영화를 선보였다.

데뷔작 <달콤한 신부들>은 1989년 2월 18일에 개봉, 2만1309명(이하 한국영화연감, 서울 관객 기준)이 관람했다. 두 번째 영화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다. 데뷔작 이후 5개월여 만인 7월 29일에 내놓은 이 작품은 15만5321명이 관람, <서울무지개>(26만1220명) <그후로도 오랫동안>(19만1062명) 등에 이어 이 해 흥행 3위를 기록했다.

이후 <나는 날마다 일어선다>(2만9812명)를 1990년 2월 17일,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4만2205명)를 1991년 4월 5일, <열아홉 절망끝에 부르는 하나의 사랑노래>(6791명)를 3개월여 뒤인 7월 27일에 내놓았다.

1991년에 이어 1992년에도 두 편을 선보였다. <스무살까지만 살고 싶어요>(2만4448명)를 1월 11일, <미스터 맘마>(22만7294명)를 10월 2일에 개봉했다. <미스터 맘마>는 <결혼이야기>(52만6052명)에 이어 흥행 2위에 올랐다.


<미스터 맘마> 후속작은 <투캅스>. 1993년 12월 18일에 개봉, 86만433명이 관람해 이 해 흥행 1위를 차지했다. 1년 뒤인 1994년 12월 17일 개봉작 <마누라 죽이기>(34만4900명)로 흥행 감독의 명성을 이어갔다. 동료 감독과 함께한 옴니버스영화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일곱가지 이유>(8만6597명)를 1996년 2월 17일에 내놓은 데 이어 같은 해 4월 27일 개봉작 <투캅스2->(63만6047명)로 흥행성을 다시 확인받았다. 1998년 8월 1일에 개봉된 <생과부 위자료청구소송>(14만7037명)을 거쳐 최고의 흥행감독으로 부상했다.



후속작은 <공공의 적> 시리즈 등 6편. 모두 300만명 이상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했다. <공공의 적>은 2002년 1월 25일에 개봉, 303만438명(이하 배급사 등 집계, 전국 관객 기준)이 관람했다. 2003년 12월 24일 개봉작 <실미도>(1108만1000명)로 한국영화 가운데 최초로 ‘1000만 신화’를 기록했다. <공공의 적2>(개봉 2005년 1월 27일)로 391만1356명, <한반도>(개봉 2006년 7월 13일)로 388만308명, <강철중:공공의 적 1-1>(개봉 2008년 6월 19일)로 430만670명, <이끼>(개봉 2010년 7월 14일)로 335만3897명을 불러모았다.


# 김기덕, 감독상 연거푸 수상

김기덕 감독은 1996년 <악어>부터 2008년 <비몽>까지 15편을 내놓았다. 10억원 미만의 저예산영화가 대부분이다. 연출작 가운데 다섯 번째 영화 <실제상황>은 이전 영화 <섬> 이후 2개월여 만에 선보였다.

<악어>는 1996년 11월 16일에 개봉, 3284명(이하 한국영화연감, 서울 관객 기준)이 관람하는 데 그쳤지만 뜨거운 화제를 낳았다. <야생동물보호구역>(개봉 1997년 10월 25일, 관객수 5413명)을 거쳐 <파란대문>(개봉 1998년 10월 31일, 관객수 5827명)으로 1999년 제 4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받으면서 국제무대 진출 포문을 열었다. <섬>(2000년 4월 22일, 3만2137명)으로 제 5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다. 그리고 이 영화 이후 2개월여 만에 내놓은 <실제상황>(2000년 6월 24일, 2285명)으로 초미의 관심을 모았다. 10대의 35㎜카메라와 1대의 디지털 카메라를 동원해 단 200분 동안 촬영한 뒤 완성한 것이다.



이후 김 감독의 국제무대 진출은 돋보였다. <수취인불명>(2001년 6월 12일, 9855명)으로 제 58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나쁜남자>(2002년 1월 11일, 29만8926명)로 제 5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을 장식했다. <해안선>(2002년 11월 21일, 12만3633명)은 제 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봄여름가을겨울 그리고 봄>(2003년 9월 19일, 이하 전국 관객수 5만7000명)으로 제 56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젊은심사위원상과 돈키호테상 등을 수상했다.

김 감독은 이어 2004년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사마리아>(2004년 3월 5일, 17만1514명)로 제 5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 <빈집>(2004년 10월 15일, 9만5124명)으로 제 61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국내 감독 중 최초로 3대 국제영화제 가운데 두 영화제 감독상을 한 해에 연거푸 거머쥔 것이다.

김 감독의 국제무대 진출은 이후에도 활발했다. <활>(2005년 5월 12일, 1398명)로 제 58회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받았고, <시간>(2006년 8월 24일, 2만8414명)으로 제 41회 카를로비바리국제영화제 개막을 장식했다. <숨>(2007년 4월 26일, 1만2293명)으로 제 6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비몽>(2008년 10월 9일, 5만1242명)은 제 56회 산세바스찬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다.


# 홍상수, 유명 국제영화제 단골

홍상수 감독은 1996년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부터 2010년 <옥희의 영화>까지 12편을 연출했다. 대부분 10억원 미만의 저예산영화로 대개 매년 5월에 1편씩 공개한 편이다. 지난해에는 <하하하>와 <옥희의 영화>를 4개월여 간격으로 개봉했다.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은 1996년 5월 15에 개봉, 3만7103명(이하 한국영화연감, 서울 관객 기준)이 관람했다. 국내 평단과 언론으로부터 뜨거운 주목을 받은 데 이어 제 15회 밴쿠버국제영화제에서 ‘용호상’을 받았다.

데뷔작으로 국제무대에서 각광받은 홍 감독은 이후 이같은 행보를 이어왔다. <강원도의 힘>(1998년 4월 4일, 1만5967명)으로 제 51회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오 수정>(2000년 5월 27일, 9만257명)으로 제 53회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받았다. <생활의 발견>(2002년 3월 22일, 12만4682명)으로 제 2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한국영화 포커스’ 부문, 제 21회 밴쿠버국제영화제 ‘용호상’ 부문 등을 장식했다.




그리고 2004·5년에는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잇따라 입성했다.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2004년 5월 5일, 이하 전국 관객수 28만4872명)와 <극장전>(2005년 5월 26일, 4만1919명)이다. <해변의 여인>(2006년 8월 31일, 22만5388명)은 제 31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특별시사회를 가졌고, 제 25회 밴쿠버국제영화제 ‘용호상’ 부문에 초청받았다. <밤과 낮>(2008년 2월 28일, 1만2876명)은 제 5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2009년에는 두 편을 선보였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2009년 5월 14일, 3만9468명)는 제 62회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 선정됐고, 가와세 나오미·라브 디아즈 감독과 함께한 옴니버스영화 <어떤 방문>(2009년 11월 12일, 2056명)은 제 10회 전주국제영화제 ‘디지털 3인3색’ 부문을 장식했다.

지난해에도 두 편을 내놓았다. <하하하>(2010년 5월 6일, 5만6299명)로 제 63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받았고, <옥희의 영화>(2010년 9월 16일, 3만4656명)으로 제 6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부문에 초청받았다. 

'충무로 파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 극장가 흥행전 Now & Before  (0) 2011.01.29
현빈ㆍ탕웨이, 롱테이크 키스신  (0) 2011.01.26
연출은 즐거워!  (0) 2011.01.21
현빈, 베를린 동시 입성  (0) 2011.01.20
최고의 영화상  (0) 2011.01.19
현빈, 스크린서 부활할까?  (0) 2011.01.18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