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맛> 칸영화제 수상 유력 징후 포착'.

20일 오후 7시 22분에 들어온 메일의 제목입니다. 롯데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돈의 맛>을 배급한 시너지를 통해 이 영화 홍보마케팅을 맡은 시네드에피에서 보낸 메일입니다. 그 전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지난 17일 개봉 당일 최고 스코어로 오프닝을 시작한 영화 <돈의 맛>이 세계적 권위의 칸국제영화제서 작품성을 인정받아 영화를 진가를 발휘할 채비를 다지면서 칸에서의 수상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시너지 l 배급: 시너지, 롯데엔터테인먼트 l 제작: 휠므빠말 l 감독: 임상수 l 출연: 김강우, 백윤식, 윤여정, 김효진)

 

첫째! 임상수 감독, 전작인 <하녀>에 이어 2년 연속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2005년 영화 <그때 그 사람들>로 제 58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감독주간 진출, 그리고 2010년 영화 <하녀>로 제 63회 칸 영화제에 경쟁부문 공식 초청을 받았던 임상수 감독이 2012년 대한민국을 가장 뜨겁게 달구고 있는 영화 <돈의 맛>으로 제 65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2년 연속 초청되며 전 세계 영화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칸 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은 황금종려상, 심사위원대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각본상 등의 주요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다.  2010년 <하녀>로 경쟁부문에 초청되어 칸에서 수많은 화제와 관심을 불러모았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었다. 영화 <돈의 맛>을 통해 훨씬 더 직관적인 시선과 완성도 높은 연출력으로 한국 사회의 이면을 그려내며 전작을 뛰어넘는 마에스트로의 경지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임상수 감독이기에 2년 연속으로 경쟁부분에 초청된 사실은 임상수 감독에 대한 칸느의 애정과 관심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에 <돈의 맛>에 대한 해외 유수 언론의 평가와 칸 관계자들의 반응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둘째! 칸 국제영화제의 집행위원장 띠에리 프레모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그 진가를 이미 인정 받다!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띠에리 프레모’는 제65회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을 발표하며 일찌감치 임상수 감독과 영화 <돈의 맛>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경쟁부문 초청작을 언론에 발표 하는 자리에서 “클래식한 미장센으로 의심의 여지없이 올해 칸 영화제 공식 선정 영화 중에서 가장 훌륭한 미장센으로 확신한다. 임상수 감독의 카메라 작업은 전통적인 기법을 고수 했는데 이것이야말로 대단히 훌륭한 것으로 평가된다.” 라며 영화<돈의 맛>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직접적으로 피력하며 감독과 영화에 대한 강한 신뢰를 보여주었다. 이것은 매우 이례적인 사례로써 매 작품마다 ‘돈’과 ‘섹스’ 라는 화제성이 높은 소재를 다루며 사회에 대한 통렬한 비판과 주제의식을 담아왔던 임상수 감독의 영화가 전세계인들에게 동시대적인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작품으로 칸 영화제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뜨거운 이슈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는 데에 이견이 없을 것이다.

 

 

 
셋째,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 하루 전날인 5월 27일(현지 시각 5월 26일 밤 22:00)에 공식 프리미어 상영! 비 유럽권 초청작들의 수상 가능성을 염두에 둔 배려?
임상수 감독의 영화 <돈의 맛>은 칸 경쟁부문 진출로 국내 영화계에 큰 경사를 안겨주었을 뿐만 아니라 칸이 사랑하는 감독의 수상소식을 기대하는 한국 관객들에게는 큰 사건이 아닐 수 없다. 그 중에서도 영화 <돈의 맛>이 유독 세간의 관심을 모으는 이유는 공식 상영일정이 이전 초대받았던 한국영화들과 다르기 때문이라는 조심스런 관측도 나오고 있다. 경쟁부문에 초청된 작품들 중에서 영화제 진출에 의의를 두게 된 작품들의 상영 일정은 영화제 개막과 함께 순차적으로 이루어졌었다. 그러나 이번 영화 <돈의 맛>의 경우엔 폐막식 하루 전인, 칸 현지 시각 5월 26일 밤 10시로 예정되어 있다. 이는 수상 가능성을 염두에 둔 비 유럽권 초창작품들에 대한 칸 국제영화제 관계자들의 배려가 아니겠는가 하는 예측을 조심스럽게 해 볼 수 있다. 2010년에 이미 칸 국제영화제는 임상수 감독과 영화 <하녀>에 큰 관심을 보였었고, 그 작품의 연장선상에 놓여있는 영화<돈의 맛>이 현재의 한국사회를 심도있게 다루고 있다는 것은 영화의 상업적인 측면만큼이나 작품이 갖고 있는 메시지에 주목하는 칸 국제영화제의 취지에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리는 작품이기도 하다.

 

 
넷째, 제 65회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 난니 모레티 감독과 임상수감독의 공통점은?
자국의 부조리한 현실을 영화에 투영시키며 국내외 안팎과 평단으로부터 인정받은 실력파 감독!
제 65회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발탁된 난니 모레티 감독과 임상수 감독과의 공통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난니 모레티는 작가, 감독, 배우 등 다방면으로 출중한 재능을 지닌 이탈리아 출신 감독이다. 이탈리아 영화계에선 네오리얼리즘의 선봉자로 불리는 그는 권력을 남용하는 이탈리아 관료들에 대해 반기를 들고 부정부패를 일삼는 정부에 반하여 정치적인 활동을 왕성하게 하는 인물로도 유명하다. 그의 이러한 사회변혁에 대한 강렬한 열망은 임상수 감독이 자신의 영화에서 표현하는 그것과도 매우 흡사하다. 충무로에서 가장 센세이셔널한 감독으로 불리는 임상수 감독은 매 작품마다 돈과 섹스, 권력과 사회의 부조리한 면들에 대해 가감 없이 그의 생각을 담아내었고 그것은 늘 영화계뿐 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큰 이슈를 양산해왔었다.
그런면에서 임상수 감독의 일곱번째 작품이자 칸 영화제 3번째 진출 작품인 <돈의 맛>이 난니 모레티 심사위원장에게 평가를 받는 다는 것은 매우 의미심장한 사건이 아닐 수가 없다. 두 감독에게는 사회에 대한 통렬한 비판과 강한 자아의식의 투영이라는 시대와 국경을 초월하는 공통의 분모가 자리하고 있고, 이로 인해서 영화 <돈의 맛>은 난니 모레티 심사위원장에게 동양에서 건너온 매우 흥미로운 작품으로 비춰질 가능성이 높다.

 

 

<바람난 가족>의 가족관계 보다 더욱 파격적이고, <하녀> 보다 더 음탕한 대한민국 최상류층의 돈과 섹스에 대한 은밀한 이야기를 노골적으로 담아 낸 영화 <돈의 맛>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작품으로 관객들로부터 폭발적인 입 소문을 불러모으며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