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영·송강호·황정민·설경구·김수미·박해일·안성기·이범수·이문식·임창정…. 예매 톱10 순위(맥스무비 기준)에서 장기간 주목받은 배우들이다.


영화예매 사이트 맥스무비(www.maxmovie.com) 집계자료(2003년 2월~2011년 10월)에 따르면 예매 톱10 순위에서 1~10위는 정재영·황정민·송강호·설경구·김수미·박해일·안성기·이범수·이문식·임창정이 차지했다.

1위는 정재영이다. 82주 동안 톱10에 오른 작품에 출연했다. 출연작은 12편이다. <웰컴 투 동막골>(12주) <실미도>(12주) <강철중:공공의 적 1-1>(7주) <이끼>(6주) <신기전>(6주) <바르게 살자>(6주) <박수칠 때 떠나라>(5주) <아는 여자>(5주) <카운트다운>(4주) <나의 결혼원정기>(4주) <김씨표류기>(4주) <글러브>(4주) <귀여워>(3주) <거룩한 계보>(3주) <마이캡틴, 김대출>(1주) 등에 출연했다.


2위는 송강호와 황정민이다. 69주간 톱10에 오른 작품에 출연했다. 송강호 출연작은 <괴물>(11주) <살인의 추억>(11주) <의형제>(8주)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8주) <밀양>(6주) <박쥐>(6주) <효자동 이발사>(6주) <푸른소금>(4주) <우아한 세계>(4주) <남극일기>(3주) 등 10편이다. 황정민 출연작은 17편이다. <검은집>(6주) <부당거래>(6주) <바람난 가족>(6주) <너는 내 운명>(5주)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5주) <달콤한 인생>(5주) <천군>(4주) <사생결단>(4주) <헷지>(4주) <행복>(4주) <모비딕>(4주)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4주) <그림자살인>(4주) <여자, 정혜>(2주) <슈퍼맨이었던 사나이>(2주) <지구를 지켜라>(2주) <마지막 늑대>(2주) 등이다.

4위는 63주간을 기록한 김수미와 설경구다. 김수미는 <그대를 사랑합니다>(9주) <가문의 위기-가문의 영광2>(8주) <위험한 상견례>(8주) 등 13편, 설경구는 <실미도>(12주) <해운대>(11주) <강철중:공공의 적 1-1>(7주) 등 12편에 출연했다.

6·7위는 박해일·안성기·이범수다. 박해일은 61주간, 안성기·이범수는 57주간이다. 박해일은 <괴물>(11주) <최종병기 활>(10주) <연애의 목적>(7주) <극락도 살인사건>(7주) 등 12편에 출연했다. 안성기는 <실미도>(12주) <화려한 휴가>(10주) <아라한-장풍대작전>(7주) 등 10편, 이범수는 <오!브라더스>(7주) <킹콩을 들다>(6주) <싱글즈>(6주) 등 15편에 출연했다.

9·10위는 이문식·임창정이다. 이문식은 55주간, 임창정은 54주간을 기록한 작품에 출연했다. 이문식은 <마파도>(9주) <황산벌>(7주) <강철중:공공의 적 1-1>(7주) 등 15편, 임창정은 <위대한 유산>(7주) <1번가의 기적>(7주) 등 14편에 출연했다.

이른바 ‘천만배우’ 중 <왕의 남자>의 정진영은 8편으로 44주간, <해운대>의 박중훈은 8편으로 40주간, <태극기 휘날리며>의 장동건은 6편으로 33주간 주목받았다.


10위권 배우 중 여배우는 김수미가 유일하다. 여배우 상위권은 김수미·엄정화·손예진·하지원·나문희·김하늘·강혜정·엄지원·전도연·임수정·문소리 순이다. 엄정화는 <해운대> <싱글즈> <베스트셀러> 등 11편으로 50주간, 손예진은 <내 머리 속의 지우개> <클래식> <첫사랑 사수 궐기대회> 등 9편으로 45주간 주목받았다. 이어 하지원 44주간, 나문희·김하늘·강혜정 41주간, 엄지원 37주간, 전도연·임수정 36주간, 문소리 34주간이다. 맥스무비 웹사업실 김형호 실장은 “남자영화가 어필한다는 걸 보여준다”면서 “여성영화 기획·개발이 요구된다”고 진단했다.

톱10 안에 오른 작품의 편당 평균 주간순위 1위는 송강호다. 송강호 출연작(10편)은 6.9주 동안 예매 톱10에 들었다.

2위는 최민식과 김윤석이다. 최민식은 <올드보이>(9주) <친절한 금자씨>(7주) <주먹이 운다>(6주) <마당을 나온 암탉>(6주) <악마를 보았다>(5주) <꽃피는 봄이 오면>(3주) 등 6편, 김윤석은 <추격자>(9주) <거북이 달린다>(7주) <전우치>(7주) <즐거운 인생>(5주) <황해>(4주) <완득이>(4주) 등 6편으로 각각 평균 6주간 톱10에 올랐다.


4위는 ‘국민배우’ 안성기다. 평균 5.7주간을 기록했다. 출연작은 <실미도>(12주) <화려한 휴가>(10주) <아라한-장풍대작전>(7주) <한반도>(6주) <라디오스타>(6주) <신기전>(6주) <형사>(3주) <7광구>(3주) <마이 뉴 파트너>(2주) <묵공>(2주)등 10편이다.

5위는 정재영·정진영·성지루·장동건이다. 정재영은 15편, 정진영과 성지루는 8편, 장동건은 6편으로 각각 5.5주간 동안 주목받았다.

9위는 설경구, 10위는 박해일·조승우·나문희·전도연이다. 설경구는 12편으로 5.3주간이다. 박해일은 12편, 조승우와 나문희는 8편, 전도연은 7편으로 각각 5.1주간을 기록했다. 이어 손예진·박중훈(5주), 김수미·차태현·차승원·권상우·강동원(4.8주), 임하룡·강신일(4.7주), 하정우·신하균·김하늘·강혜정(4.6주), 엄정화·류승범·정우성(4.5주) 등이 각광받았다.

김형호 맥스무비 웹사업실 실장은 이에 대해 “정재영·송강호·황정민·설경구·박해일이 2000년대 한국영화를 이끌어 온 주역이라는 걸 입증한다”면서 “이들이 독주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역설적으로 이들의 존재로 영화 투자와 제작이 가능했다는 사실을 방증한다”고 설명했다. “이들 가운데 특히 송강호는 ‘좋은 배우’이자 오랜 기간 관객의 관심을 끄는 ‘흥행배우’라는 점을 데이터로도 입증이 된다”며 “김수미·안성기·이문식·성지루·임하룡·강신일·나문희 등 중진 및 조연이 포진된 점 또한 주목된다”고 풀이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라인드>의 김하늘에 이어  한효주가 시각장애인 연기를 펼쳐 주목을 받고 있다. 송일곤 감독의 <오직 그대만>에서 사고로 인해 시력을 잃어가는 여인으로 출연, 눈물겨운 사랑 연기를 선보인다. ‘충무로 멜로 퀸’에 도전한다.


 <오직 그대만>은 그간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로 기대를 모아 왔다. 한효주의 배역은 ‘정화’. 사로로 인해 부모를 잃고 눈도 거의 안 보이게 된다. 이런 힘든 상황에서도 씩씩하게 살아가는 정화는 권투선수 출신 ‘철민’과 운명적인 사랑을 나눈다. 



제작진에 따르면 한효주는 첫 시각장애 연기를 소화하기 위해 촬영 3개월 전부터 시각장애 체험을 하며 캐릭터에 몰입해 갔다. 외형적인 면은 화장기 없는 민낯과 수수한 옷차림으로 캐릭터를 표현하고, 내적으로는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보며 연구를 거듭했다. 시각장애를 실체로 체험할 수 있는 전시관과 학교를 찾아다녔다. 시각장애인들의 실생활과 어려움에 대해 보고 듣고 느꼈다.  

 촬영 기간 동안에는 실제 시각장애인 배우와 시간을 함께 보내며 그들의 걷는 방법부터 작은 습관까지 모두 체득했다. 안대로 눈을 가리고 식사를 하고, 공원에 나갈 때에도 케인을 들고 나가 산책하는 등 일상 생활에 시각장애를 접목했다. 한효주는 “보이지만 보이지 않은 척 연기하는 게 가장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철민 역을 맡은 소지섭은 “한효주는 철민이 죽도록 사랑한 정화 그 자체였다”고 밝혔다. <오직 그대만>은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보인 뒤 20일부터 극장가에서 상영된다.

김하늘은 이에 앞서 <블라인드>(감독 안상훈)로 각광받고 있다. 살인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 경찰대 출신 시각장애인 ‘수아’로 출연해 ‘오감추적 스릴러’를 내건 <블라인드>의 재미를 주도하고 있다. 

‘수아’는 불의의 사고로 시력을 잃게 되었지만 어디서든 씩씩하고 당당하게 살아간다. 우연히 살인사건을 목격한 수아는 시각을 제외한 모든 감각을 이용해 범인을 추적해 나간다.

김하늘은 생애 첫 시각장애인 연기를 위해 촬영 전부터 많은 준비와 고민을 했다. 출연을 결정한 뒤 가장 먼저 한 것은 눈감고 걸어보기! 앞에 아무것도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앞이 보이지 않는다는 공포감으로 쉽게 발걸음을 떼기 어려웠던 경험을 연기에 반영했다. 체험 전시 [어둠 속의 대화]를 직접 찾아가 경험해 보고, 본 촬영에 앞서 약 한달 간 매일 용산에 있는 특수 학교를 찾아가 점자 읽는 법, 안내견과 함께 걸을 때와 지팡이(케인)을 짚고 걸을 때가 어떻게 다른지 등에 대한 세밀한 부분들을 직접 체득했다.


또한 촬영을 하면서 시각장애인으로서 중요한 ‘눈 연기’에 있어서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거나 눈을 감고 있는 모습도 아니고 초점 없이 부자연스럽게 고정된 눈동자 상태도 아닌,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그녀가 시각장애인 임을 인지할 수 있도록 연기해야 했다. 수차례 NG가 반복될 때면 김하늘은 “보인다는 게 이번 연기에 있어 가장 큰 어려움” 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김하늘은 촬영 중 불꽃이 눈에 튀어 실명을 당할 뻔한 상처를 입기도 했다. 영화 소품이었던 성냥의 불꽃이 김하늘의 눈에 튀어 위험천만한 사고로 이어질 뻔한 것이다. 다행히 불꽃은 그녀의 눈을 아슬아슬하게 피해갔고, 김하늘은 원에서 약간의 응급처치를 받은 뒤 돌아와 아무 일도 었다는 듯 촬영을 마쳤다.

<블라인드>는 지난 8월 10일 개봉, 12일 만에 손익분기점(140만명)을 넘어섰다. 21일 현재 234만8213명(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이 관람, 한국영화 역대 흥행순위에서 86위에 올라 있다. 21일 현재 <최종병기 활> <혹성탈출:화의 시작>에 이어 박스오피스 3위를 기록하는 등 관람객 행렬이 여전해 300만명 돌파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충무로 파일]맹인 여기 최고 배우는?
배장수기자 cameo@kyunghyang.com
입력: 2010년 04월 23일 21:43:36

황정민이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으로 주목받고 있다. 맹인(시각장애인) 검객 역을 인상 깊게 해낸 것이다. 한국영화에서 시각장애인 역을 맡아 각광받은 배우들은 누구일까?

# 황정민, 능청스런 황정학
“특히 황정민의 연기가 탁월하다. 두 눈을 잔뜩 찌푸린 맹인 검객 역을 연기한 황정민은 노련한 마당극 배우처럼 관객의 마음을 쥐고 흔든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시사회 후 황정민이 극찬을 받고 있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에서 황정민은 ‘황정학’이다. 시력은 잃었지만 예리한 통찰력과 뛰어난 검술 실력을 갖췄다. 혼란을 틈타 왕이 되려는 반란군 거두 ‘이몽학’(차승원)에 맞서 세상을 지키려고 한다.

황정민은 황정학을 맡은 뒤 맹인학교에서 수업을 받고, 캠코더에 담은 그들의 모습을 교재 삼아 3개월여 동안 연습을 했다. 검술 수련도 병행했다. 황정민은 잇따르는 찬사에 대해 “그저 시각장애인 흉내를 낸 것에 불과하다”고 겸손해 했다. 이준익 감독은 “본인은 흉내를 낸 것에 불과하다고 했지만 카메라 앞에 섰을 때 황정민은 오롯이 황정학 그 인물이 되어 있었다”면서 “황정민은 이에 만족치 않고 매력적인 황정학으로 거듭났다”고 밝혔다.

이 감독의 말대로 황정학은 극중에서 절대고수이자 인생의 해학과 웃음을 담은 캐릭터다. 최근 공개된 ‘검술 강좌 영상’은 그 일면을 보여준다. 살살 약 올리고 골탕 먹이며 검술을 가르쳐주는 능청스런 황정학과 매번 당하면서도 끝까지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는 견자는 티격태격하는 중에 서로에게 동화되어 간다.

한편 제작사는 황정학에 어울리는 아이돌 스타는 누구냐는 설문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1위는 ‘빅뱅’의 대성이 차지했다. 2AM의 조권이 10% 차이로 2위, 그리고 2PM의 닉쿤과 씨앤블루의 정용화가 그 뒤를 이었다.

# 서예진은 그 서예진?
오정해·김기현·문근영·신민아·이은주·박중훈·이세창·정수영·서예진…. 시각장애인 연기로 주목받은 한국 장편영화 주인공이다. 캐릭터가 제각각이다.

오정해는 임권택 감독의 <천년학>(2006)에서 <서편제>(1993)에 이어 여주인공 소리꾼 역을 맡아 조재현 등과 열연을 펼쳤다. 김기현은 신한솔 감독의 <가루지기>(2008)에서 조역인 ‘봉사의원’으로 등장했다. 문근영은 이철하 감독의 <사랑따윈 필요없어>(2006)에서 어릴 때 잃어버린 오빠를 찾는 거부의 상속녀로 출연해 김주혁 등과 호흡을 맞췄다.

신민아는 이계백 감독의 <야수와 미녀>(2005)에서 시각장애인이었다가 눈을 뜨는 ‘미녀’ 역을 맡았다. 고(故) 이은주는 김진민 감독의 <안녕! UFO>(2004)에서 버스기사이자 짝퉁 DJ인 상현(이범수)과 사랑을 키워가는 발랄하면서도 속깊은 선천적 시각장애인 연기로 각광받았다.

박중훈은 허동우 감독의 <꼬리치는 남자>(1995)에서 여자에게 호기심이 많은 향수감별사로 출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세창은 이기원 감독의 <빛은 내 가슴에>(1995)서 한국인 최초의 시각장애인 박사 강영우 박사의 삶을 펼쳐냈다.

정수영은 장선우 감독의 <화엄경>(1993)에서 엄마를 찾아나선 선재(오태경)이 만난 각계각층의 인물 가운데 한 명인 가수로 나왔다. 아역배우 서예진은 정채봉 선생의 원작을 영상화한 박철수 감독의 <오세암>(1990)에서 다섯 살에 성불하는 길손의 누나로 나와 심금을 울렸다.

그런데 신한솔 감독의 <가루지기> 크레딧에는 서예진이 ‘봉사여인’ 역을 맡은 것으로 나온다. 신 감독은 “아주 잠깐 등장하는 단역”이라며 “주인공까지 그 서예진일 것 같지 않다”고 기억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고괴담> <투캅스> <가문의 영광> <두사부일체> <공공의 적>….  한국의 시리즈 영화 대표작입니다. 이 가운데 가장 성공한 작품은 <가문의 영광> 시리즈입니다. <가문의 영광>(2002) <가문의 위기-가문의 영광2>(2005)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3>(2006)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2011) 등 모두 네 편이 나왔습니다.

네 편 모두 매년 추석에 개봉, 좋은 성적을 거뒀습니다. <가문의 위기-가문의 영광2>가 가장 뛰어납니다. 563만5266명이 관람, 한국영화 역대 흥행순위 22위에 올라 있습니다. <가문의 영광>(508만9966명)이 28위,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3>(346만4516명)이 47위에 랭크돼 있습니다.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은 21일 현재 219만5211명이 관람, 107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가문> 시리즈 성공요인 분석자료와 숫자로 보는 <가문4>에 관한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65·66번째 보도자료입니다.

 

지난 주말 216만 명 관객을 동원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이하: ‘가문의 영광 4’)(감독:정태원 /제공∙배급:NEW /공동제공∙제작:(주)태원엔터테인먼트)이 꾸준한 흥행몰이를 이어가는 가운데 영화의 폭풍 흥행요인을 전격분석 한다.

첫 번째] 민족의 명절 추석, 전세대의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대중적 웃음포인트!

  
가장 한국적인 코미디로 독보적인 자리를 구축해 온 ‘가문의 영광’ 시리즈. 그 네 번째 이야기 <가문의 영광4>는 다른 영화의 관객들이 주로 연인이나 친구인데 비해 할아버지, 할머니를 모시고 3대가 함께 온 가족부터 세 살 아기까지 안고 관람하러 온 가족 등 가족 관객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모니터 시사에서 10점 만점에 10점을 받아 관객들의 배꼽을 훔쳤던 정준하의 독버섯 먹는 장면, 신현준의 태껸 장면, 그리고 정준하의 공항 검색대 통과 장면과 방귀를 무기로 물고기를 잡는 장면 등 쉽고 재미있는 상황 설정으로 10대, 20대를 비롯 3,40대까지 모든 연령을 사로 잡은 것. 이러한 대중적인 웃음 코드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 영화로 관객들의 끊임없는 선택을 받고 있다.
 
두 번째] 20대와 비슷한 수치를 기록한 4,50대의 예매기록!
 

               
<가문의 영광4>의 흥행요인 두 번째로는 영화의 주 관객층인 10대와 20대들에  비해 비교적 늦게 움직이는30~40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은 것. 포털 사이트 다음에서 <가문의 영광4> 단어 검색 추이를 보면 20대가 27%, 30대가 33%, 40대가 30%를 기록(9/19 기준), 20대의 관심도가 높은 기존 영화와는 다르게 <가문의 영광4>는 30~40대 관객들의 큰 관심도를 알 수 있다. 여기에 맥스무비를 통해서 본 연령별 예매율에서도 20대가 30%, 30대가 32%, 40대 이상이 33%를 기록(9/19 기준), 30~40대의 예매율이 20대와 비슷한 수치를 보이며, 흥행 영화에서만 나타나는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

세 번째] 새롭게 떠오르는 입소문의 창구, SNS를 통한 호평! 
 


영화 <가문의 영광4>의 흥행에 있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SNS! 일찌감치 시사회를 통해 <가문의 영광4>를 관람한 관객들은 트위터나 미투데이, 페이스 북 등 소셜 네트워크에 관람평을 올리면서 영화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드러냈다. ‘방금 가문의 수난 보고 나왔습니다. 멋져요. 쉼없이 웃었습니다. 최고! (@oshj**)’, ‘가문의 수난 보고 왔는데 진짜 재미있었어요 ㅋㅋ 가문의 영광 시리즈는 항상 실망시키지 않는 거 같아요 ㅋㅋ(@ppkkjj****)등 <가문의 영광4> 폭풍 관람평들과 추천에 추천이 빠르게 퍼지면서 흥행 속도를 높이고 있는 것. 관람평 외에도 <가문의 영광4>의 주연배우 신현준, 현영이 트위터를 이용해 방송 녹화와 무대인사를 비롯 <가문의 영광4>의 다양한 홍보 활동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하면서 영화 팬들과 소통하여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네 번째] 김수미, 신현준, 탁재훈, 정준하, 현영 등 독보적인 범국민적 인지도 파워!

  
영화 <가문의 영광4>는 ‘가문’ 시리즈의 코믹 전설 김수미, 신현준, 탁재훈, 임형준과 새롭게 합류한 정준하, 현영, 김지우, 정웅인까지 이름만으로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출연진으로 관객들을 사로 잡는다. ‘가문’의 카리스마 대모 ‘홍덕자’ 여사 역의 김수미는 감칠맛 나는 욕설과 맛깔스러운 연기로, ‘가문’의 흥행 보증수표 첫째 아들 신현준과 둘째 아들 탁재훈은 영화 속 캐릭터를 100% 소화, 코믹 앙상블을 이룬다. 여기에 [무한도전]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한 정준하의 절정에 다다른 코믹 연기, 중독성 있는 콧소리와 발랄함을 가장한 섹시함으로 영화 속 유쾌한 에너지를 전달하는 현영까지 가세한 것. 이렇듯 어느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배우들의 코믹 연기가 영화의 재미를 더하고 있어, ‘가문’ 시리즈에서 코믹 막강 배우들을 빼고서는 감히 ‘가문’을 논할 수 없을 정도이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대중적인 웃음과 영화에 대한 3,40대의 전폭적인 지원, 소셜 네트워크상에서의 폭풍 입소문, 코믹 연기가 입증된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까지 어느 것 하나 빼놓고 볼 수 없는 <가문의 영광4>는 지난 9월 7일 개봉하자마자, 온 국민의 Must See Movie로 떠오르며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1] 1위, 1위, 1위! ‘가문의 영광’다운 빛나는 1위 행진!
<가문의 영광4>는 개봉 전부터 실시하는 사전조사들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하며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한 온라인 업체에서 전국 500명 이상, 13세부터 30세를 넘어 전 연령을 대상으로 8주간 진행한 ‘올 추석 가장 기대되는 영화는?’ 이라는 설문조사에서 8주 연속 1위를 차지 했으며, 사전 모니터 시사 결과 역대 ‘가문’ 시리즈 중 최고의 평점을 받았다. 이 기세를 반영하듯 각종 포털 사이트에서 보고 싶은 영화 1위를 차지한 것에 이어 국내 예매 사이트들에서 예매율 1위 자리를 차지, 개봉 전부터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큰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5] <가문의 영광3-가문의 부활> 이후, 5년 만에 귀환!
대한민국 대표 코미디이자 최초 코미디 프랜차이즈 영화 ‘가문’은 2002년 <가문의 영광>을 시작으로 2005년<가문의 영광-가문의 위기>, 2006년 <가문의 영광-가문의 부활>까지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시즌마다 가장 한국적인 코미디로 독보적인 자리를 구축해왔다. 명실상부 추석을 책임지는 유일무이한 ‘가문’ 시리즈인 <가문의 영광4>가 장장 5년의 공백을 깨고 전편들에 비해 더욱더 커진 스케일과 가문의 OLD&NEW 멤버의 배꼽 빼놓는 초특급 웃음으로 무장해 돌아온 것. 5년 만에 돌아 온 ‘가문’ 시리즈의 네 번째, <가문의 영광4>는 웃음에 목말라 있던 관객들에게 폭풍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7] 개봉 첫 주 손익분기점 돌파!
추석 연휴 연이은 매진 행렬로 <가문의 영광4>는 개봉 첫 주 최종 167만 관객을 동원하며, 다른 추석 영화 경쟁작들 보다 빠른 속도로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는 눈에 띄는 행보를 보였다. 연휴 첫날 26만 관객을, 추석 당일만 40만 명을 돌파하는 저력을 보이며 가족 코미디 영화로서 존재감을 당당히 드러냈다. 이는 10대부터 2,30대를 넘어서 4,50대도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코미디 영화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으로 여기에 5년 만에 돌아온 ‘가문’ 시리즈에 대한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이 개봉 첫 주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

10] 개봉 10일만에 200만!
개봉 첫 주 손익분기점을 초 스피드로 돌파한 후 곧바로 개봉 단 열흘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 <가문의 영광4>의 예상치 못한 초고속 관객 동원으로 관객들의 입소문을 다시 한번 확인시킨 것. <가문의 영광4>는 추석 연휴가 끝나면서 극장의 관객들이 현저히 줄고 있는 상황에서도 개봉 열흘 만에 압도적인 수치로 200만을 돌파하며 가문 시리즈의 위용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32] 80% 이상이 해외 로케이션임에도 불구, 알뜰한 제작비!
이번 <가문의 영광4>는 홍회장 일가의 첫 해외여행 스토리로 80% 이상의 일본 로케이션을 통해 예측불허의 수난을 그렸다. 80% 이상이 해외로케이션이라 많은 제작비가 들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가문의 영광4>의 실제 순제작비는 32억이다. 이는 <가문의 영광4>의 시나리오 하나만으로 일본의 전폭적인 촬영지원을 얻어낸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영화 속 ‘가문’ 일가의 버라이어티한 에피소드가 벌어지는 공항과 온천은 일본 4대 온천 중 하나인 와타야 별장과 후쿠오카 국제공항에서 촬영, 이 외에도 사가현, 진노녹차 산지, 구마모토현, 나갓키현 세키아 호텔 등 일본 최고의 명소에서 촬영되었다. 화려한 볼거리와 이색적인 풍경이 더해진 <가문의 영광4>는 다채로운 에피소드로 ‘가문’을 기다려온 관객들에게 최고의 웃음을 선사했다.

60] 300여명의 하객과 함께한 ‘홍덕자’ 여사 환갑잔치!
<가문의 영광4>는 지난 8/8(월)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300여명의 취재진과 각계각층의 축하를 받으며 ‘홍덕자 여사의 환갑잔치’ 컨셉의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개최, 영화만큼이나 독특하고 즐거운 제작보고회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환갑잔치는 영화 ‘가문’ 시리즈의 카리스마 대모인 ‘홍덕자 여사’의 환갑잔치와 더불어 ‘홍덕자 여사’ 역의 김수미 또한 실제 올해 환갑을 맞이해 더욱 더 뜻 깊었다. 제작보고회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는 바로 ‘홍덕자 여사’의 환갑을 축하하는 이승기, 강호동, 김하늘 등 대한민국 스타들이 보내 온 축하 영상으로 특히 조인성은 일본에서 팬미팅 중임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도 환갑을 맞은 배우 김수미를 위해 특별 인사를 전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1500] 시리즈 총 관객 1,500만, <가문의 영광4>까지 2,000만 관객 돌파에 관심 집중!
 ‘가문’ 시리즈는 <가문의 영광> 520만, <가문의 영광2-가문의 위기> 570만, <가문의 영광3-가문의 부활> 320만, 전 시리즈 총 약 1,5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코미디 시리즈의 한 획을 그었다. <가문의 영광4>는 배꼽을 훔치는 정준하의 독버섯 장면을 시작으로 신현준의 코믹 태껸 장면, 정준하의 익살스럽게 물고기를 잡는 장면 등 다양한 웃음 폭발 장면들과 예능보다 더 버라이어티한 무대인사로 온 국민에게 활력 충전 웃음을 선사, 개봉 열흘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흥행기록을 낳고 있어 ‘가문’ 전 시리즈의 1,500만 관객수에 <가문의 영광4> 관객수가 더해진 총 2,000만 관객을 돌파 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홍회장 일가가 생애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상 초유의 사건들을 버라이어티하게 담아낸 영화 <가문의 영광4>는 9월 7일 개봉과 동시에 온 국민의 Must See Movie로 떠오르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가운데 영화와 관련된 숫자들의 의미까지 공개해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석영화 전쟁이 여전히 뜨겁다. 추석연휴 때와 달라진 양상을 보이면서 새 개봉작들보다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추석영화는 10여 편. 이 가운데 <푸른소금>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 <챔프> <통증> <파퍼씨네 펭귄들> <콜롬비아나> <파이널 데스티네이션5> <쥴리의 육지 대모험> 등과 기존 개봉작 <최종병기 활> <마당을 나온 암탉> <혹성탈출:진화의 시작> 등이 주목을 끌었다.

가장 흥행성적이 뛰어난 영화는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이다. 주말과 연휴 동안(9~13일) 129만8228명(이하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이 관람했다. <최종병기 활>(87만80명) <파퍼씨네 펭귄들>(37만6573명) <통증>(37만401명) <챔프>(26만7089명) <혹성탈출:진화의 시작>(25만6378명) <푸른소금>(15만9001명) <콜롬비아나>(13만8767명) <파이널 데스티네이션5>(12만61명) <쥴리의 육지대모험>(9만3116명) <마당을 나온 암탉>(8만6346명) 등이 2~11위에 올랐다.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은 이로써 <가문의 영광> 시리즈의 추석영화 석권 전통을 이었다. 2002년 <가문의 영광>(508만9966명), 2005년 <가문의 위기-가문의 영광2>(563만5266명), 2006년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3>(346만4516명)에 이어 추석영화로 각광받았다. <가문의 영광>과 <가문의 위기>에 이어 다시 추석영화 1위를 차지했다. <가문의 부활>은 <타짜>(684만7777명)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이같은 추석영화 접전 양상은 연휴가 끝난 뒤 달라지고 있다. 관람객 격차가 현격하게 좁혀졌다. 평일 3일(14~16일) 동안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은 20만7226명, <최종병기 활>은 19만2512명, <파퍼씨네 펭귄들>은 9만172명, <통증>이 7만8819명, <챔프>가 5만706명, <혹성탈출:진화의 시작>이 4만9411명, <푸른소금>이 3만8104명을 동원했다.

이처럼 1~7위는 순위 변동이 없다. <파이널 데스티네이션5>(3만2721명)이 8위, <콜롬비아나>(2만9376명)가 9위로 순위를 맞바꾸었다. 10위는 김하늘·유승호 주연 <블라인드>(2만1832명)가 차지했다. <줄리의 육지 대모험>(1만8651명)이 11위, 새 개봉작 <샤크 나이트 3D>(1만8370명)가 12위, <마당을 나온 암탉>(1만4713명)이 13위를 기록했다. <블라인드>는 주말과 연휴 동안에는 7만2692명이 관람, 12위였다. 이 기간 동안 홍상수 감독의 <북촌방향>은 1만3365명이 감상, 15위를 기록했다. 16일 현재에는 1만9718명이 관람, 16위에 올라 있다. 올해 25개 스크린 이하 개봉 영화 중 최단기간에 약 2만명이 감상해 ‘아트버스터’로 불리고 있다.

16일 밤 현재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박스오피스는 다음과 같다. ①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170만2901명) ②최종병기 활(634만4298명) ③파퍼씨네 펭귄들(48만8822명) ④통증(47만2927명) ⑤챔프(36만1281명) ⑥혹성탈출:진화의 시작(256만6960명) ⑦푸른소금(64만7851명) ⑧콜롬비아나(51만685명) ⑨파이널 데스티네이션5(17만4018명) ⑩쥴리의 육지 대모험(11만3022명) ⑪블라인드(228만3499명) ⑫마당을 나온 암탉(211만8554명) ⑬세 얼간이(35만4372명) ⑭극장판 아따맘마 3D-엄마는 초능력자(4만3332명 ⑮샤크 나이트 3D(2만758명).

16일 밤 현재 각 온라인 사이트 예매 순위는 다음과 같다. ①최종병기 활 ②파퍼씨네 펭귄들 ③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 ④챔프 ⑤혹성탈출:진화의 시작 ⑥쥴리의 육지 대모험 ⑦통증 ⑧마당을 나온 암탉 ⑨세 얼간이 ⑩푸른소금(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①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 ②최종병기 활 ③챔프 ④푸른소금 ⑤파퍼씨네 펭귄들 ⑥통증 ⑦혹성탈출:진화의 시작 ⑧파이널 데스티네이션5 ⑨북촌방향 ⑩북촌방향(네이버 기준) ①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 ②최종병기 활 ③챔프 ④푸른소금 ⑤파퍼씨네 펭귄들 ⑥통증 ⑦ 혹성탈출:진화의 시작⑧파이널 데스티네이션5 ⑨북촌방향 ⑩쥴리의 육지 대모험(다음 기준) ①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 ②최종병기 활 ③파퍼씨네 펭귄들 ④챔프 ⑤통증 ⑥혹성탈출:진화의 시작 ⑦푸른소금 ⑧세 얼간이 ⑨콜롬비아나 ⑩파이널 데스티네이션5(맥스무비 기준)

오는 22일에는 <릴라릴라> <스무살의 침대> <킬러 엘리트> <컨트렉트 킬러>, 29일에는 <어브덕션> 등이 개봉된다. 차후 주말 흥행전쟁이 어떤 양상을 보일지 주목된다.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브라이언 2011.10.03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하고 갑니다.


한국영화 여배우 가운데 흥행성적이 가장 좋은 이는 누구일까. 역대 한국영화 흥행 톱 100을 기준으로 할 때 ‘흥행 퀸’은 김수미다. 그의 흥행성적을 살펴본다.

# 100편 중 4편으로 최다
역대 한국영화 흥행 톱 100(영화진흥위원회 & 각 배급사 기록 기준) 가운데 김수미 출연작은 4편이다. <가문의 부활-가문의 영광3>(2006) <맨발의 기봉이>(2006) <가문의 위기-가문의 영광2>(2005) <마파도>(2005) 등이다.

네 편의 흥행순위는 다음과 같다. <가문의 위기> 20위, <가문의 부활> 44위, <마파도> 56위, <맨발의 기봉이> 81위이다.

네 편을 통해 김수미는 1453만7560명을 동원했다. <가문의 위기>는 563만5266명, <가문의 부활>은 346만4516명, <마파도>는 309만467명, <맨발의 기봉이>는 234만7311명이 관람했다.



2위는 하지원이다. <해운대>(2009) <1번가의 기적>(2007) <색즉시공>(2002) 등 3편이다. <해운대>는 4위, <색즉시공>은 33위, <1번가의 기적>은 68위에 올라 있다. <해운대>(2009)는 1151만6992명, <색즉시공>은 408만2797명, <1번가의 기적>은 275만457명이 관람해 총 1835만246명을 동원했다.

동률 4위는 전도연·문근영이다. 전도연은 <하녀>(2009) <너는 내 운명>(2005)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2003), 문근영은 <댄서의 순정>(2005) <어린 신부>(2003) <장화, 홍련>(2003) 등 각 3편이다. 전도연의 <스캔들>은 43위, <너는 내 운명>은 57위, <하녀>는 91위이고 문근영의 <어린 신부>는 49위, <장화, 홍련>은 51위, <댄서의 순정>은 98위에 올라 있다. 전도연은 884만1688명, 문근영은 849만3272명을 동원했다.


이밖에 10명이 각각 2편을 기록했다. 강혜정·김혜수·이요원·이영애·김정은·김원희·김하늘·전지현·조은지·강예원 등이다.


강혜정은 <웰컴 투 동막골>(10위·2005)과 <올드보이>(48위·2003), 김혜수는 <타짜>(12위·2006)와 <신란의 달밤>(29위·2001), 이요원은 <화려한 휴가>(11위·2007)와 <광식이 동생 광태>(80위·2005), 이영애는 <친절한 금자씨>(41위·2005)와 <공동경비구역JSA>(19위·2000), 김정은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34위·2008)과 <가문의 영광>(25위·2002)에서 주연을 맡았다. 김원희는 <가문의 부활>과 <가문의 위기>, 김하늘은 <7급공무원>(35위·2009)과 <동갑내기 과외하기>(27위·2003), 전지현은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97위·2004) <엽기적인 그녀>(28위·2001), 강예원은 <헬로우 고스트>(17일 현재 58위·2010)와 <하모니>(61위·2010), 조은지는 <우생순>과 <달콤, 살벌한 연인>(87위·2006)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이들의 동원 관객 수는 다음과 같다. 강혜정은 127만7622명, 김혜수는 1126만6435명, 이요원은 973만8213명, 이영애는 948만228명, 김정은은 913만4548명, 김원희는 909만9782명, 김하늘은 898만521명, 전지현은 708만1854명, 조은지는 633만1327명, 강예원은 17일 현재 606만2028명을 동원했다.


이상 언급한 여배우의 순위를 동원 관객 수를 기준으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하지원-김수미-강혜정-김혜수-이요원-이영애-김정은-김원희-김하늘-전도연-문근영-전지현-조은지-강예원이다.

# 31편 중 주연 12편으로 최다
<그대를 사랑합니다> <사랑이 무서워> <위험한 상견례>. 김수미의 올해 1분기 영화다. <그대사>와 <위험한 상견례>는 주연, <사랑이 무서워>는 카메오 출연작이다.

한국영상자료원의 한국영화데이타베이스(KMDb)에서 김수미로 검색하면 <잔류첩자>(1975)부터 <그대를 사랑합니다>까지 41편이 나온다. 김수미는 이 가운데 <작은 새의 날개짓> <아이들> <박수칠 때 떠나라> <돈텔파파> <창> <철부지> <푸른 하늘 은하수> <맨주먹의 소녀들> 등 12편에 출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따라서 김수미의 영화 출연작은 <위험한 상견례>까지 31편이다.



이 가운데 주연을 맡은 작품이 11편이다. <화순이>(1982) <우뢰매 4-썬더보이 출동>(1987) <가문의 위기>(2005) <간 큰 가족>(2005) <가문의 부활>(2006) <맨발의 기봉이>(2006) <못말리는 결혼>(2007) <흑심모녀>(2008) <육혈포 강도단>(2010) <그대를 사랑합니다>(2011) <위험한 상견례>(2011) 등이다.

2000년대 작품이 9편이다. 50~60대 배우 가운데 가장 많다. 참고로 나문희는 5편(육혈포 강도단·하모니·걸 스카우트·권순분 여사 납치사건·열혈남아), 김해숙은 5편(친정엄마·경축! 우리 사랑·무방비도시·해바라기·우리 형), 김혜옥은 4편(육혈포 강도단·걸프렌즈·올드미스 다이어리-극장판·가족의 탄생), 윤여정은 3편(하녀·여배우들·바람난 가족)이다.

이들 작품의 흥행성적(2003년 이전은 서울, 이후는 전국 관객 수·영화진흥위원회 기록 기준)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화순이>는 6432명, <우뢰매4>는 2만7827명, <가문의 위기>는 563만5266명, <간 큰 가족>은 159만3038명, <가문의 부활>은 346만4516명, <맨발의 기봉이>는 234만7311명, <못말리는 결혼>은 130만4431명, <흑심모녀>는 5만9624명, <청담보살>은 129만8966명, <육혈포 강도단>은 121만3947명이 관람했다.



조연이나 특별·우정 등 카메오로 출연한 작품 가운데에도 흥행성적이 뛰어난 작품이 적지 않다. 주연이나 다름없는 <마파도>가 309만467명으로 가장 많다. <위대한 유산>(2003·225만1491명) <구세주>(2006·185만8668명) <마파도2>(2007·156만297명) <만남의 광장>(2007·130만6434명) <청담보살>(2009·129만8966명) <오! 해피데이>(2003·107만3230명) 등이 100만명 이상의 관객의 동원했다.


이밖의 작품 성적은 다음과 같다. <슈퍼스타 감사용>(2004·83만4706명) <다세포소녀>(2006·56만1803명) <미스터 주부 퀴즈왕>(2005·41만3157명) <공필두>(2006·19만1061명) <연리지>(2006·13만6088명) <보스>(1996·10만1078명) <여자들만 사는 거리>(1976·7만8921명) <썬데이 서울>(2006·4만6239명) <잔류첩자>(1975·2만5704명).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17일 개봉, 이날 2만4005명이 관람했다. 같은 날 개봉작 8편 가운데 <아이들…>(14만6237명) <만추>(10만2138명) <언노운>(2만9957명) 등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관객평점(9.51·네이버 기준)이 가장 좋아 귀추가 주목된다. 임창정·김규리 주연 코미디 <사랑이 무서워>와 김수미가 송새벽·이시영·백윤식과 함께 한 코미디 <위험한 상견례>는 어떤 성적을 거둘는지 기대된다.

'충무로 파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준익 감독, 은퇴할까?  (0) 2011.03.02
박찬욱, 또 베를린 정복  (0) 2011.02.20
‘흥행 퀸’ 김수미  (0) 2011.02.18
개봉 주말 박스오피스  (1) 2011.02.01
설 극장가 흥행전 Now & Before  (0) 2011.01.29
현빈ㆍ탕웨이, 롱테이크 키스신  (0) 2011.01.26

Posted by 배장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